close

[Oh!쎈 이슈] 구혜선은 살쪄서·박효신은 살빠져서→실검 1위 '시끌' [종합]

[OSEN=하수정 기자] 구혜선과 박효신, 두 스타가 살이 찌고 살이 빠지는 이슈로 세간의 화제를 모으고,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높은 관심을 받았다. 

먼저, 구혜선은 지난 12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 부천시청 앞 광장에서 진행된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BIFAN)' 레드카펫 포토월 행사에 참석했다. 

올 블랙 의상 콘셉트로 등장한 구혜선은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미소를 보였지만, 어딘가 모르게 달라진 얼굴이 포착됐다. 예전에 가녀린 모습과 비교해 얼굴에 살이 많이 오른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이후 포털사이트와 인터넷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임신설' '성형설' 등의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구혜선 본인도 이를 접하고,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밥 많이 먹어서 살쪘어요. 십키로"라는 글과 함께 얼굴 사진을 게재했다. 얼굴에 살이 오른 모습이었지만, 미모는 여전했다. 

무엇보다 구혜선은 지난해 안재현과 결혼 후 복귀작으로 선택한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 하차했다. 당시 심각한 알러지성 소화기능장애가 발생, 어지럼증과 간헐적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고, 투병 생활을 하기도 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구혜선은 투병 생활을 끝내고 건강을 거의 회복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살이 쪘고, 최근 몸무게가 10kg 가까이 증가한 것. 갑자기 살이 찌다보니 본의 아니게 오해를 받은 셈이다. 

13일 오전 구혜선의 소속사 파트너즈파크 관계자는 OSEN에 "임신, 성형 둘 다 전혀 아니다. 본인이 알린 것처럼 그냥 밥 잘 먹고 건강하게 지내면서, 살이 좀 찐 것 뿐이다. 얼굴에 살이 찌면서, 사진에 찍히니까 조금 달라 보이는 것 같다. 구혜선이 배우로서 복귀하기 위해 작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혜선이 10kg 증가한 모습으로 관심을 받았다면, 박효신은 살이 급격하게 빠진 모습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박효신은 1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출근 준비"라는 짧은 멘트와 함께 얼굴이 클로즈업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효신은 예전과 비교해 얼굴살이 확 빠진 모습이다. 자세히 보지 않으면 박효신인 줄 몰라볼 정도로 얼굴살이 빠진 상태였다.

앞서 박효신은 지난 5월 3일 사진과 함께 근황을 공개했고, 이번에 두 달 만에 팬들에게 근황을 알렸다. 그러나 부쩍 야윈 모습에 팬들의 걱정을 샀다. 실제 그의 SNS에는 "살이 왜 이렇게 빠진 거예요?" "대장, 무슨 일 있으신가요" "밥 많이 먹고 살쪄요" "살 빠진 거 보니까 마음 아프다" 등 댓글이 눈에 띄었다.

이에 박효신 측 관계자는 OSEN에 "요즘 뮤지컬을 하고 있는데, 연습이 많이 힘들어서 살이 빠졌다. 박효신 씨를 실제로 봐도 예전보다 살이 좀 빠졌는데, 사진 각도 때문에 더 그렇게 보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작품 캐릭터 때문에 일부러 체중을 감량한 것도 아니고, 건강이 안 좋거나 아파서 살이 빠진 것도 전혀 아니다. 오늘 저녁에도 뮤지컬 공연이 있다"고 말했다. 

최근 tvN '미스터 션샤인' OST 첫 번째 주자로 나선 박효신은 현재 서울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진행되는 뮤지컬 '웃는 남자' 공연에 참여하고 있다. 극 중 그웬 플렌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해당 뮤지컬은 오는 8월 26일까지 계속된다.

이날 구혜선과 박효신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번갈아 하며 화제를 모았다. 스타는 단순히 살이 찌고, 빠지는 것조차 대중의 엄청난 관심을 받는다는 사실을 재확인하는 하루가 됐다./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구혜선, 박효신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