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퓨처스 올스타] '이호연 3안타 3타점' 남부, 북부에 역전승

[OSEN=울산, 조형래 기자] 남부 올스타가 퓨처스 올스타전을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상무, KIA, KT, 한화, 삼성, 롯데로 구성된 남부 리그 올스타가 13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퓨처스 올스타전'에서 북부 올스타(경찰청, SK, 화성, 고양, LG, 두산)을 6-2로 역전승을 거뒀다. 

북부 올스타의 선공으로 시작된 경기. 북부 올스타는 조용호(SK)-예진원(화성)-임석진(SK)-김민혁(두산)-이재율(고양)-조원빈(고양)-이현석(경찰청)-류형우(LG)-김태진(경찰청)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 투수는 박진우(경찰청). 

남부 올스타는 선발투수로 정성종(롯데)를 내세웠다. 김민혁(상무)-이호연(롯데)-한동희(롯데)-문상철(상무)-김석환(KIA)-박계범(상무)-류승현(KIA)-윤정빈(삼성)-김만수(KT)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2회초 북부 올스타가 선취점을 뽑았다. 1사 후 이현석의 볼넷과 류형우의 중전 안타로 기회를 만들었다. 1사 1,2루에서 김태진이 유격수 땅볼을 때렸지만 1루 선행주자만 아웃되며 2사 1,3루 기회가 이어졌고 조용호가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때려내 2-0으로 앞서갔다.

남부 올스타도 반격을 시작했다. 남부 올스타는 4회말 1사 후 김민섭(KT)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이후 폭투 2개가 나오며 2사 3루 기회가 만들어졌고 김민혁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적시 2루타를 터뜨려 추격했다. 이어진 2사 2루에서는 이호연이 좌전 적시타를 만들어내면서 2-2로 균형을 맞췄다. 

소강상태로 진행된 경기는 6회말 남부 올스타의 공격 때 다시 요동쳤다. 선두타자 이동훈(한화)의 내야 안타와 나원탁(롯데), 김민혁의 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가 만들어졌다. 이호연은 투수 강습 3루수 땅볼을 치면서 득점타를 때려내는데 실패했다. 이어진 1사 만루에서 한동희가 밀어내기 몸에 맞는 공을 얻어내 3-2로 역전했다.

이어진 7회말, 남부 올스타는 2사 후 이동훈의 내야 안타와 신범수(KIA)의 우익선상 2루타, 김민혁의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 기회에서 상대 폭투로 1점, 그리고 이호연이 우익수와 중견수, 2루수 사이에 떨어지는 행운의 2타점 적시타를 뽑아내 6-2가 됐다.

남부 올스타는 선발 정성종이 2이닝 2실점으로 내려간 뒤 김성훈(한화·1이닝 2탈삼진 무실점), 김민(KT·1이닝 무실점), 박주홍(한화·2이닝 2탈삼진 무실점), 맹성주(삼성·1이닝 무실점), 김유신(KIA·⅔이닝 무실점)·박흥민(삼성·1이닝 무실점) 등이 북부 올스타의 타선을 틀어막으며 승리를 챙겼다.

아울러 타선에서는 2번 2루수로 선발 출장한 롯데 이호연이 동점타와 쐐기타 포함해 5타수 3안타 3타점 활약을 펼치며 남부 올스타의 승리를 이끌었다. 김민혁(상무)도 2안타 2득점으로 활약을 펼쳤다.

북부 올스타는 예진원이 3안타, 조원빈이 2안타, 조용호가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지만 역전패와 마주했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