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올스타전] 이대호-호잉, 홈런레이스 결승에서 맞대결


[OSEN=울산, 조형래 기자] 이대호와 제러드 호잉이 홈런레이스 결승에서 자웅을 겨룬다.

13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홈런 레이스 예선에서 이대호(롯데)와 제러드 호잉(한화)이 예선 홈런 1,2위에 오르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드림 올스타에서는 강백호(KT), 최주환(두산), 이대호(롯데), 나눔 올스타에서는 제러드 호잉(한화), 나성범(NC), 김현수(LG), 박병호(넥센)가 참가했다. 참가 선수로 발표됐던 최정은 이날 오전 목에 담 증세로 인해 홈런레이스에 불참했다. 대체 선수는 따로 없이 7명의 선수로 예선이 진행됐다. 예선은 7아웃을 기록하는 동안 가장 많은 홈런을 기록한 2명의 선수가 결선에 진출한다.

첫 번째 선수로 신인 강백호가 등장했다. 강백호는 나종덕(롯데)의 배팅볼로 홈런레이스에 임했다. 강백호는 5개의 타구를 담장 밖으로 넘겼다. 

두 번째 선수인 최주환은 최재훈(한화)를 파트너로 삼았다. 하지만 4아웃을 기록하는 뒤 첫 홈런을 기록했고 이 홈런이 처음이자 마지막 홈런이었다. 최종 1개.

3번째는 이대호가 등장했다. 강백호와 마찬가지로 나종덕이 배팅볼 투수로 나섰다. 홈 팬들의 환호를 등에 업고 등장한 지난해 홈런레이스 준우승자 이대호는 1아웃 이후 첫 홈런포를 개시했고 2아웃을 당한 뒤 내리 4개의 타구를 담장 밖으로 넘겼다. 이후 아웃카운트 3개가 더 추가될 동안 홈런 5개를 더 추가하면서 총 10홈런으로 예선 1위로 등극했다. 

뒤이어 등장한 박병호는 김하성을 배팅볼 투수로 선택했다. 하지만 4홈런이라는 저조한 성적으로 예선을 마쳤다.

하지만 한화 제러드 호잉은 기세를 올렸다. 호잉은 팀 동료 최재훈을 배팅볼 투수로 선택했고 우측 담장과 가운데 담장을 고루 넘기면서 총 8홈런을 때려냈다. 

6번째로 등장한 나성범은 김민식과 배팅볼 호흡을 맞췄고 2개의 홈런에 그쳤다. 그리고 김현수는 마지막 아웃카운트 1개를 남겨두고 5개의 홈런을 때려냈다. 하지만 결승에 진출하기까지는 역부족이었다.

한편, 이대호와 호잉의 홈런레이스 결승은 오는 14일 올스타전 본경기 5회말 종료 후 열릴 에정이다. /jhrae@osen.co.kr

[사진] 울산=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