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 "이서진이 고생이다"..'꽃보다 할배 리턴즈', 프라하 여행 시작


[OSEN=박소영 기자] "이서진 당신은 도대체"

'꽃보다 할배 리턴즈'에서 없어선 안 될 존재가 바로 짐꾼 이서진이다. '서지니 팬클럽'이 생길 정도. 이서진의 짐꾼 노하우 덕분에 할배들의 프라하 여행은 순조롭게 시작됐다. 

13일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 3회에서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김용건, 이서진은 베를린을 떠나 프라하로 이동했다. 30분 먼저 지하철역으로 출발한 백일섭은 느긋하게 걸었고 다른 멤버들 역시 전날 같은 실수 없이 무사히 지하철을 탔다. 

이들은 베를린 중앙역에서 기차로 갈아탔다. 박근형은 다리가 불편한 백일섭이 계단을 오르도록 캐리어를 들어줬다. 이순재와 김용건은 바쁜 이서진을 대신해 스스로 빵 간식을 구매했다. 할배들 모두 3일차 프라하 여행에 잔뜩 기대감을 높였다. 

기차를 타고 이동하는 4시간 동안 할배들은 쉴 새 없이 수다 파티를 벌였다. 주체는 김용건. 별 것 아닌 추억 이야기였지만 할배들은 깔깔 거리며 웃었다. 침묵과 졸음으로 가득했던 지난 여행들과 확연히 달랐던 건 김용건이 쏘아올린 수다 파티 덕분이었다. 

웃고 떠들다 보니 프라하에 도착했다. 이서진은 프라하 중앙역에 도착하면 숙소로 이동할 때 택시를 타자고 약속했다. 이서진과 할배들은 본능적으로 출구를 향해 걸었지만 그곳에는 택시가 없었다. 알고 보니 택시를 타는 곳은 정반대에 있었다. 

왔던 길을 되돌아가야 했지만 할배들은 괜찮다며 씩씩하게 걸었다. 하지만 택시는 콜택시만 가능했다. 이서진은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콜택시를 불렀다. 선발대로 이순재, 신구, 김용건을 보냈고 나머지 택시를 찾았지만 예약 시스템이었다. 

그래서 이서진은 짐꾼 6년 차 노하우를 최대치 방출했다. 선발대 택시에 적혀 있던 콜택시 회사로 전화를 걸어 한 대 더 불렀다. 나영석 PD와 제작진은 복잡하고 어려울 거라 예상했지만 이서진이 해낸 걸 보며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유창한 영어 실력이 한몫했다. 

목적지에 도착한 이서진이 숙소 키를 찾으러 간 사이 할배들은 막내 칭찬을 쏟아냈다. 김용건은 "이서진 역할이 참 크네요"라고 말했고 다른 할배들 역시 "그럼. 이서진 아니면 못한다. 예전에는 밥도 했다"고 칭찬했다. 김용건은 "서울 가서 미니 차라도 하나 사줘야겠다"며 농을 쳤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이서진이 예약한 방 세 개는 집주인이 같지만 다른 건물에 흩어져 있던 것. 이서진은 순간 고민했지만 방 상태를 보고 과감하게 한 곳을 포기했다. 이서진을 기다리는 사이 할배들은 맥주와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이서진 밑으로 미국에서 공부하고 온 막내를 데려오자"고 말했다. 

우려와 달리 이서진이 예약한 나머지 두 집은 퍼펙트였다. 방이 무려 6개에 주방도 2개. 2층과 3층을 모두 쓰면서 1박에 10만 원도 안 됐다. 이서진은 숙소에 도착하고서도 한 시도 쉬지 않고 할배들을 챙겼다. 방을 배정하고 두 층을 오르내리며 침대시트까지 배달하는 등 짐꾼으로서 최선을 다했다. 

늦은 저녁, 이서진과 할배들은 카렐교 야경을 보러 밖으로 나갔다. 이들은 카렐교 야경을 보며 커피와 럼콕을 즐겼다. 뒤늦게 자리잡은 백일섭은 멋진 야경을 보며 쌍둥이 손자를 떠올렸다. 프라하에서의 첫 관광은 더할 나위 없이 평온했다. 

숙소로 돌아가서 이서진은 "내일 아침은 조식이 없는 숙소니까 각자 해결하자"며 할배들에게 50유로씩 건넸다. 용돈을 받은 할배들은 해맑게 웃었다. 다들 피곤했는지 일찍 잠들었지만 이서진만 늦게까지 프라하 여행 루트를 짰다. 소주 한 잔에 김치를 안주삼아 할배들을 위한 프라하 여행 계획을 밤늦도록 세웠다. 

다음 날 아침, 할배들의 여행 4일째가 밝았다. 오전 8시 10분, 박근형과 김용건이 먼저 아침식사를 해결하러 길을 나섰다. 통역이 되는 이서진 없이 메뉴를 주문해야 하는 부담감이 컸지만 종업원의 설명에 따라 오믈렛과 에그베네딕트를 주문했다. 두 사람의 메뉴는 대성공이었다. 

반면 큰 형님 라인인 이순재와 신구는 이서진 없이 외식하는 걸 떨려했다. 이서진을 기다리려고 했지만 근처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기로 했다. 신구가 먼저 커피와 케이크를 주문했고 망설이던 이순재도 신구와 똑 같이 주문했다. 두 사람도 편안한 아침을 맞이했다. 

마지막으로 숙소를 나선 백일섭은 다이어트를 위해 커피만 한 잔 시켰다. 그리고는 "체코에서 살까. 마음에 든다. 젊은 애들은 빨리 가고 나이 든 사람들은 쉬엄쉬엄 간다. 자유롭게 혼자 되는 시간이 생에 처음이다"며 만족스럽게 웃었다. 

/comet568@osen.co.kr

[사진] '꽃보다 할배 리턴즈'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