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선을 넘는 녀석들’ 이스라엘에서 중동의 평화를 외치다 [종합]

[OSEN=지민경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이 요르단-이스라엘에서 중동의 평화를 빌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는 요르단-이스라엘 편 마지막 여정으로 중동의 평화를 기원하는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탐사 여행을 하는 김구라, 이시영, 설민석, MC그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국제정치 전문가인 김지윤 박사와 함께 팔레스타인 서안지구로 향했다. 검문소에 다다른 멤버들은 무장군인의 삼엄한 경비에 긴장했지만 뜻밖의 한국어 인사와 함께 수월하게 검문을 통과해 얼떨떨한 모습으로 서안 지구로 들어갔다.

예수그리스도의 탄생지 베들레헴에 들어선 멤버들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 높다랗게 쌓인 장벽을 따라 걸으며 평화에 땅에 분쟁이 일어난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김지윤 박사와 설민석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각자의 입장에 대해 설명했고 이시영은 “피해자는 선량한 사람들이라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고 전했다.

이어 점심을 먹으러 예루살렘으로 이동한 멤버들은 유대교 율법을 따라 엄격한 절차를 거쳐 만든 음식인 ‘코셔’에 대해 얘기를 나누며 이스라엘 문화에 대해 더욱 가까이 알아갔다.

점심을 먹은 뒤 멤버들은 두 사람씩 히브리 대학교와 텔아비브를 돌아보기로 하고 그 전에 예수가 요한에게 세례를 받았다는 기독교인들의 성지 ‘요단강 세례터’를 방문했다. 물에 빠지거나 머리에 물을 뭇기도 하며 다양하게 세례를 받고 있는 사람들을 보고는 멤버들도 강에 손을 담그며 함께 그 분위기를 느꼈다.

설민석과 이시영은 세계의 지성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가 있는 히브리 대학교로 향했다. 유발 하라리의 큰 팬이라고 밝힌 설민석은 그와의 만남이 버킷 리스트라며 혹시 그를 볼 수 있을까 설레어했다. 히브리 대학교를 둘러보고 유발 하라리를 찾아다니다가 지쳐갈 때쯤 거짓말처럼 그들의 앞에 유발 하라리가 등장했고 설민석은 감격했다.

설민석은 “못 만날 것이라 생각했다”며 연신 “언빌리러블”을 외쳤다. 두 사람은 유발 하라리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유대인, 분단국가인 한국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팬심 넘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김구라와 MC그리는 젊음과 자유의 도시 텔아비브로 향했고 아름다운 풍경과 음식을 즐겼다.

다시 만난 멤버들은 마지막으로 유대교의 성지인 ‘통곡의 벽’을 방문해 엄숙한 마음으로 중동의 평화를 빌었다. /mk3244@osen.co.kr

[사진] ‘선을 넘는 녀석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