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답이 없다"'골목식당' 백종원, 최종 솔루션 앞두고 '위기'

[OSEN=김수형 기자] 솔루션을 받아들인 사장과 달리, 자신의 고집을 버리지 못하는 돈까스집 사장이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솔루션에 위기가 찾아왔다.

백종원은 솔루션을 하기 앞서, 사업은 실제로 사전조사해 철저한 준비와 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족발집은 초보인줄 알면서 가장 문제는 조언을 받아들일 준비가 부족하다고 했다. 백종원은 "걱정스럽다, 제가 알고 있는 레시피를 그걸 다 쏟아부으려는데 잘 못하면 복권이 된다"며 족발집은 조언을 받아들일 때까지 솔루션을 전격 보류했다.


평소보다 조용한 족발집, 아픈 엄마까지 나가 홀로 백종원 레시피로 점심 메뉴를 준비했다. 하지만 초보라 레시피 적응이 쉽지 않았다. 백종원은 솔루션은 했지만 보충수업이 필요하다고 했다. 무거운 마음으로 갈피 못 잡는 족발집으로 다시 향했다.

초보를 위한 맞춤형 보충학습을 시작했다. 손님들 반응을 우선 잡기 위해 새로운 레시피를 전했다. 불맛까지 세심하게 지도했다. 친절한 백선생이었다. 급기야 더 연구해보겠다며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족발집 사장은 "제가 말주변이 없었다"면서 어렵게 용기를 내 편지를 건넸다. 기본을 배웠던 시간이라며 누군가에게 배웠던 생애 첫 가르침이 어색했다고, 자신의 마음을 정리해 서툰 마음을 담았다. 표현 못하는 초보 사장님의 진심에 백종원은 "많이 겪어본 일"이라 괜찮다면서 대신 본인의 입맛이 확고한 건 좋지만 발전 있는 맛의 유연함을 가지라고 조언했다.


백종원은 새롭게 다시 장사를 시작한 샐러드집에 방문했다. 업그레이드된 샐러드를 먹어보기로 했다. 식감과 색감을 더욱 추가해 풍성해졌다. 운명의 시식단들이 다시 새롭게 플레이팅한 샐러드를 먹어보기로 했다. 대망의 시식단 평가가 시작됐다. 바뀐 그릇에 비주얼 더 좋아졌다고 했다. 재방문 의사도 현저히 좋아졌다. 희망적인 출발로 계속해서 의견을 전했다.

재방문의사 전원 X였던 1조부터 전원 O를 변경했다. 백종원은 "이제 이 방향으로 노력하면 된다는 것, 방향을 알았을 뿐 멈추면 큰일난다"며 조언을 잊지 않았다. 전원 성공 원인에 대해 사장은 "시각적 만족감이 컸던 것 같다"며 백종원 말에 동의했다. 플레이팅 위치가 손님의 기분을 좌우한다고 했다. 오래전부터 한결같은 장사정신이었다. 장사계 모차르트라 불릴 만 했다.

마지막 시식단까지 12명 전원 재방문 선택했다. 100% 성공하며 재평가 받은 사장님의 노력이었다.
백종원은 "사장님이 바로 캐치해줬다. 노력과 아이디어의 콜라보다"고 말했다. 이 정도면 확실한 변신이었다. 이제 시작이니 방향을 잘 잡으면 될 것이라며 조언했다.

2주후 자신감을 찾은 사장님은 새로운 마음으로 식당을 열었다. 하지만 손님이 끊임없는 다른 가게들과 달리, 샐러드집은 손님이 텅 비어있었다. 백종원은 "문 닫아야해, 답이 없어"라며 함께 답답해했다. 과연 샐러드 집이 반전이 있을지 궁금증을 남겼다.


경양집은 가장 기초부터 특훈을 다시 쌓기로 했다. 직접 판매해 달라진 손님들의 반응을 체크하기로 했다.
백종원은 직접 경양집으로 향했다. 바삭함을 살리고 풍성함을 더한 솔루션 레시피대로 준비했다.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이었다. 백종원은 이를 맛 보더니 "훨씬 낫다, 이게 돈가스지"라면서 비주얼 뿐만 아리나 맛과 양도 업그레이드 됐다고 했다. 백종원의 칭찬이 쏟아졌다. 외형적으로 바뀐 부분이 가장 컸다.

돈가스 플레이팅부터 다시 함께 연구했다. 돈가스 사장은 백종원이 말하는 대로 모두 빼곡히 받아적으며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기본을 맞춘 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면서 기본을 강조했다.
돈가스 세팅부터 따로 담는 밥, 그리고 크림과 채소 수프 두가지 솔루션을 전했다. 이어 "소비자가 이해 못하면 인정 못 받는다"고 조언하며 많은 팁을 전수, 솔루션을 종료했다.

손님 호평받고 레벨 업이 될지 긴장된 가운데, 백종원이 조언한 부분을 받아들이지 않는 모습이 그려졌다.
솔루션때는 동의하는 듯 했으나 실제 장사에선 받아들이지 않고 있던 것이다. 백종원은 "대화로 풀어보자"면서 직접 경양집으로 향했다. 돈가스 얇아진 것 외엔 달라진 것이 없는 이유를 물었고, 사장은 확고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서로 바라보는 관점의 차이가 만든 오해도 있었다. 백종원은 "고집이 센 것 같다"고 말했고, 사장도 이를 인정했다. 무거워진 분위기였다.

방송 나간 후 힘들어진 모습도 보였다. 급기야 짜증까지 냈다. 백종원은 골목식당 진짜 의미를 전했다. 자발적 제보로 선정된 가게인 만큼 방송 출연이 대박의 꿈을 이루는 도구가 아니라고.그래서 가감없이 부족한 준비 과정이라고 했다. 백종원은 "욕먹고 창피한 것 전부가 장사의 일부다, 자존심도 못 팔고 어떻게 장사를 하냐, 잘못을 다 잡으며 바로 나아가야한다"고 조언했다. 본인이 납득하지 못한 솔루션은 물거품이 될 것이라면서 계속해서 마음에 드는 조언만 받으면 안 된다고 일침했다. 그럴 수록 기본기를 닦으며 조언도 비난도 소화해내기 바라는 마음이었다. 과연 최종 솔루션을 앞두고 경양식 사장은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아들일지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ssu0818@osen.co.kr

[사진]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