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볼거리 풍성' 벨기에-잉글랜드 3-4위전 관전 포인트

[OSEN=이균재 기자] 벨기에와 잉글랜드가 결승전 못지않은 관심 속에 3-4위전을 벌인다.

벨기에와 잉글랜드는 14일(한국시간) 밤 11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서 2018 러시아 월드컵 3-4위전을 가진다. 결승전서 만나도 손색이 없는 두 팀이지만 끝내 꿈을 이루지 못했다.

'붉은 악마' 벨기에는 8강서 '삼바군단' 브라질을 2-1로 제압했지만 4강서 '레블뢰 군단' 프랑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코너킥 위기서 움티티에게 헤딩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석패했다.


'삼사자 군단' 잉글랜드는 8강서 스웨덴을 2-0으로 물리쳤지만 메이저 대회 '준결승' 흑역사(월드컵, 유로 4회 연속 탈락)를 지우지 못했다. 트리피어의 프리킥 선제골로 앞섰지만 페리시치와 만주키치에 연속골을 허용하며 크로아티아에 1-2로 역전패했다.

스타군단을 보유한 벨기에와 잉글랜드의 3-4위전은 결승전 못지 않은 관심을 받을 전망이다. 해리 케인, 라힘 스털링, 제시 린가드, 델레 알리, 조던 헨더슨, 존 스톤스(이상 잉글랜드), 에당 아자르, 로멜루 루카쿠, 케빈 더 브라위너, 빈센트 콤파니, 티보 쿠르투아, 마루앙 펠라이니(이상 벨기에) 등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누비는 별들이 격돌한다.

벨기에는 1986년 멕시코 대회 4위를 넘어 사상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 1966년 자국 대회 우승이 유일한 잉글랜드도 1990년 이탈리아 대회(4위)를 넘어 역대 두 번째 성적을 조준한다.

벨기에-잉글랜드전에선 득점왕이 가려질 공산이 높다. 득점랭킹 선두인 케인(6골, 잉글랜드)이 골든 부츠(득점왕) 수상에 다가선 가운데 '2위' 루카쿠(4골 1도움, 벨기에)가 역전 드라마를 꿈꾸고 있다.


세이브 부문 2위에 올라있는 벨기에 수문장 쿠르투아(22개)는 최고의 골키퍼에게 주어지는 골든 글러브를 노린다. 쿠르투아는 선방률서도 78.6%를 기록, 이 부문 공동 4위(세이브 횟수 10회 이상 기준)에 올라있다.

유종의 미를 거두는 팀은 벨기에일까 잉글랜드일까./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