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나혼자' 전현무♥한혜진, 매주 들어도 궁금한 '연애 TMI'

[OSEN=장진리 기자] 전현무와 한혜진의 러브 스토리가 매주 안방을 설레게 하고 있다.

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한혜진 커플의 새로운 러브 스토리가 또 다시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혜진이 강원도 홍천에 있는 어머니 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랜만에 본가를 찾은 한혜진은 어머니와 평범하지만 행복한 일상을 보내며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시청자들을 가장 흐뭇하게 한 것은 여전히 뜨거운 전현무와 한혜진 사랑. 이날도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와 한혜진의 연애를 둘러싼 깨알 정보들이 속속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마당 한 켠에 심어진 카네이션을 본 한혜진은 "오빠가 준 카네이션이냐"고 놀랐고, 한혜진이 사용한 '오빠'라는 단어에 무지개 회원들은 "한혜진은 남동생밖에 없다"고 추궁하기 시작했다. 결국 전현무는 "드리긴 드렸는데 그건지 아닌지 모르겠다"고 수줍게 고백했고, 한혜진은 "오빠가 저한테 말도 안하고 엄마한테 몰래 카네이션 한 박스를 선물했더라"며 전현무의 마음 씀씀이에 고마워했다.

이시언의 날카로운 질문에 전현무가 이미 한혜진의 본가를 찾아 한혜진 어머니에게 인사를 드렸다는 사실도 공개됐다. 영상을 보던 이시언은 "갑자기 궁금해서 그러는데 혹시 한혜진 어머니 댁에도 가본 적 있냐"고 허를 찔렀고, 잠시 말문이 막혔던 전현무는 얼떨결에 "가봤다"고 말했다.


전현무의 사랑꾼 면모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한혜진은 버스를 타고 내려왔느냐는 이웃 아주머니의 질문에 "아니오"라며 "그 분이 데려다 주셨다"라고 웃었다. 알고보니 전현무는 집에 가는 한혜진을 위해 직접 운전해 서울에서 강원도 홍천까지 데려다 준 것. 무지개 회원들은 '사랑꾼' 전현무를 놀렸고, 전현무는 "드라이브 할 겸 데려다 주고 온 것"이라고 답했다.

한혜진 모녀의 '전현무 사랑'도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진은 어머니의 작업실에서 배우 이덕화의 얼굴 스케치에 도전했는데, 그리고 나니 이덕화가 아닌 전현무였다. 전현무마저도 "멀리서 보니 나 같다"고 말했고, 이시언은 "사랑이 정말 대단하다"고 혀를 내둘렀다. 한혜진은 그림을 수정했지만 수정하면 수정할수록 전현무에 더 가까워졌고, 결국 한혜진마저도 "전현무잖아"라고 시인할 수밖에 없었다.

한혜진 어머니는 소중한 딸이 그토록 사랑하는 연인 전현무를 위해 야관문주를 직접 담그며 '예비사위 사랑'을 실천했다. 한혜진 어머니가 직접 만들어주는 야관문주를 바라보던 전현무는 자신도 모르게 흐뭇한 미소를 지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쯤되면 '나 혼자 산다'가 아니라 '전현무 한혜진 연애한다'다. 그러나 이들의 '연애 TMI'를 매주 들어도 지겹지 않은 건, 서로를 배려하며 예쁘게 사랑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진심 그대로 전달되기 때문일 것이다. /mar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