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자인, 샤모니 월드컵서 두 대회 연속 동메달 획득

[OSEN=이균재 기자] 스포츠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30, 스파이더 코리아)이 IFSC(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 리드 월드컵서 두 대회 연속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자인은 14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샤모니서 열린 IFSC 리드 월드컵 2차전 결승서 최종 3위를 기록, 지난주 스위스 빌라스 리드 월드컵 1차전서 시즌 첫 동메달을 딴 데 이어 두 대회 연속 시상대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김자인은 지난 12일 예선 2개 루트를 모두 가볍게 완등,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며 아키오 노구치(30, 일본), 아낙 베르호벤(23, 벨기에), 아냐 가른브레(20, 슬로베니아)와 함께 공동 1위로 26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어진 준결승 경기서는 제시카 필즈(23, 오스트리아)가 다른 상위권 랭커들을 제치고 47+를 기록한 가운데, 김자인은 안정적으로 등반을 이어가며 41+로 5위에 오르며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 성적의 역순에 따라 뒤에서 네 번째로 결승 루트를 오른 김자인은 완등을 바로 앞둔 48+를 기록, 완등에 성공한 제시카 필즈와 50+를 기록한 야나 가른브레에 이어 간발의 차이로 3위에 올랐다.

이로써 김자인은 지난주 1차 월드컵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시상대에 오르며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 전망을 전망을 밝게 했다.

김자인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지난달부터 태릉선수촌에서 새 시즌을 준비하게 됐다. 익숙하지 않은 훈련 환경 때문에 스스로 준비가 잘 됐는지 걱정을 많이 했었다”며 “열심히 훈련한 만큼 시즌 첫 월드컵과 두 번째 월드컵을 기분 좋게 마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본 두 경기에 최선을 다해 등반할 수 있어 정말 행복하다”고 입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올해는 8월에 예정된 아시안게임 준비에 집중하고자 이달 뒤이어 있을 두 차례 월드컵 출전을 포기하는 큰 결정을 했는데 그만큼 아시안게임서도 후회 없는 등반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아시안게임에 대한 각오를 나타냈다.

김자인은 15일 오전 귀국해 국내에서 훈련한 뒤 오는 23일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 내달 예정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위해 스포츠 클라이밍 국가대표팀 전지 훈련에 임할 예정이다./dolyng@osen.co.kr
[사진] 올댓스포츠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