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동료에서 적으로 만나는 '스타군단' 벨기에-잉글랜드

[OSEN=이균재 기자] '너를 넘어야 내가 산다.'

벨기에와 잉글랜드는 14일(한국시간) 밤 11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서 2018 러시아 월드컵 3-4위전을 가진다.

'붉은 악마' 벨기에는 8강서 브라질을 2-1로 제압했지만 4강서 프랑스의 벽에 막혔다. 코너킥서 움티티에게 내준 헤딩 결승골을 만회하지 못하며 0-1로 석패했다.

'삼사자 군단' 잉글랜드는 8강서 스웨덴을 2-0으로 물리쳤지만 끝내 메이저 대회 '준결승' 흑역사(월드컵, 유로 4회 연속 탈락)를 지우지 못했다. 크로아티아와 4강서 트리피어의 프리킥 선제골로 앞섰지만 페리시치와 만주키치에 연속골을 허용하며 1-2로 역전패했다.

벨기에와 잉글랜드는 어벤저스급 스타군단을 자랑한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서 활약하는 이들이 대다수다. 소속팀서 호흡을 맞췄던 동료들이지만 월드컵에선 적으로 만나는 얄궂은 운명을 맞았다.

이번 대회 득점랭킹 1위인 해리 케인과 그의 뒤를 받치는 델레 알리와 키에런 트리피어(이상 잉글랜드)는 토트넘서 한솥밥을 먹는 얀 베르통언, 토비 알더웨이럴트, 무사 뎀벨레(이상 벨기에)를 적으로 상대한다.

벨기에 에이스 케빈 더 브라위너와 중앙 수비수 빈센트 콤파니는 맨체스터 시티 동료인 라힘 스털링, 존 스톤스, 카일 워커, 파비안 델프와 맞대결을 펼친다.

이번 대회 득점랭킹 2위이자 벨기에 주포인 로멜루 루카쿠와 장신 미드필더 마루앙 펠라이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서 함께 뛰는 제시 린가드, 애슐리 영, 마커스 래쉬포드 등을 상대한다.

어제의 동료를 넘어야 역사를 쓸 수 있다. 벨기에는 1986년 멕시코 대회 4위를 넘어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 잉글랜드는 1990년 이탈리아 대회 4위 이후 원정 역사상 최고 성적을 노린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