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파타' AOA 찬미X유나가 밝힌 '걸그룹 식탐'의 모든 것 [종합]

[OSEN=유지혜 기자]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AOA 찬미, 유나가 걸그룹 생활의 비애와 행복을 함께 전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고정 게스트인 키썸이 부재한 가운데, AOA 유나, 찬미가 키썸을 대신해 최화정, 홍석천과 '출구는 없다'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홍석천은 유나와 찬미를 반기며 "유나와 찬미는 옛날부터 봤다.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는 걸 지켜봤다"고 인연을 전했다. DJ 최화정 또한 유나와 찬미에게 "'빙글뱅글' 반응이 좋지 않았냐. 우리 라디오에서도 엄청 틀었다. 기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유나와 찬미는 이에 "물론이다. 엄청 좋았다"고 박수를 쳤다.

최화정은 "두 사람은 AOA 안에서 무슨 담당이냐"고 물었고, 유나는 "건강과 노래 담당"이라고 답했다. 찬미는 "저는 춤 담당이고 '막내온탑'이다. 언니들 씹어먹는 막내"라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유나는 "막내가 막내가 아니다"라고 맞장구 쳤다.

이를 들은 홍석천은 유나에게 "너 건강 담당이니? 그럼 너 나랑 홈쇼핑 하나 하자"고 섭외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유나와 찬미는 AOA에서 가장 친한 멤버라고. 두 사람은 "우리 둘이 룸메이트다.  둘이 친하다"고 말했고, 최화정은 "룸메이트가 함께 나왔다"며 신기해했다.

이들은 야식 이야기를 나누며 "활동 끝나서 조금씩 먹고 있다. 어제도 매운 라면 먹고 잤다. 활동 끝나니까 야식이 정말 많이 땡긴다"고 고백했다. 

특히 찬미는 떡볶이를 사랑한다고. 찬미는 "하루 세 끼를 떡볶이만 먹은 적도 있다. 끝없이 먹을 수 있다. 끝없이 먹을 수 있는 유일한 음식이다. 우동도 그렇다. 밀가루 음식을 그렇게 먹는 거 같다. 즉석 떡볶이를 좋아해서 제가 간다. 사리 탁탁 넣어서 먹으면 정말 맛있다"고 말했다.

유나는 '고기파'였다. 그는 "원래 고기를 좋아한다. 그래서 소금, 소스 없이 그냥 고기를 먹는다"며 '소스 없이 고기 먹기'라는 조건이 붙은 상황에 별로 고민을 하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유나와 찬미는 체중을 주제로 어떤 상황이 제일 짜증나는지 고르는 문제를 청취자들과 함께 고민을 하다 걸그룹 연습생의 비애를 드러내기도. 

이들은 "옛날에는 평가를 한 달에 한 번씩 받는데, 방 들어가기 전에 체중계 위에 올라가야 했다. 체중을 넘어가면 아예 방에 못 들어갔다. 준비한 걸 보여주지도 못하는 거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홍석천은 "그럼 하루 쉴 수 있지 않냐. 그냥 넘기지 그랬냐"고 말했지만, 두 사람은 "그게 쌓여서 데뷔팀에 들어가는 거다. 그래서 포기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찬미는 딱 한 번 못 들어간 적이 있다고 말하며 "연습실 앞의 떡볶이 집이 진짜 맛있었다. 떡볶이 때문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걸그룹 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연락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찬미와 유나는 "우리도 연락을 못 받으면 안 된다. 30분 간격으로 연락이 오거나 하지는 않지만 연락이 왔을 때 안 받으면 안 된다"고 말해 홍석천으로부터 "군대냐"는 말을 들어야만 했다.

고달프기도 하지만, 행복한 순간도 많은 걸그룹 생활이라며 두 사람은 웃었다. 찬미와 유나는 AOA가 최근 팬들을 위해 벌인 '제육대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등 다양한 소재로 청취자들과 소통하며 키썸의 빈자리를 꽉 채웠다. 이들은 다음 주에도 스페셜 게스트로 최화정, 홍석천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 yjh0304@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