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펜타스톰 월드컵, 본선 앞서 한국팀 포함 12팀 태국 전지훈련 진행

[OSEN=고용준 기자] 모바일 MOBA ‘펜타스톰 for kakao(이하 펜타스톰)’ 월드컵 국가대표팀들이 태국에서 합동 전지훈련을 마무리했다.

펜타스톰 월드컵의 총 상금 규모는 55만 달러(약 6억 원)으로 모바일 MOBA e스포츠 대회 사상 최대 규모다.  우승팀은 20만 달러를 획득하게 된다. MOBA는 멀티플레이어 온라인 배틀 아레나(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의 줄임말로 진지점령전을 뜻한다.

지난 달 24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진행된 펜타스톰 월드컵 전지훈련에는 한국 대표팀 ahq OP를 포함해 총 12개 팀이 참가했다.

전지훈련에서 펼쳐진 본선 대진표 결정전에서 한국대표팀은 대만대표팀과 공동 2위를 기록해 첫 번째 시드를 배정받게 됐다. 태국대표팀에 한 차례 패배한 것을 제외하고 나머지 10경기를 모두 승리하면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텐센트가 주최하는 펜타스톰 월드컵은 오는 7월 18일 미국 로스엔젤레스(LA) 소재 TCL 차이니즈 극장에서 개최된다. 18일부터 20일까지 그룹 스테이지 경기를 진행하고 오는 21일과 22일에 8강전, 그리고 28일과 29일에 4강전과 결승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월드컵에는 한국을 포함해 태국, 대만, 베트남, 인도네시아, 싱가포르ㆍ말레이시아ㆍ필리핀(통합), 북미, 남미, 유럽 등 총 9개 지역에서 12개팀이 대회를 참가한다. / scrapper@osen.co.kr
[사진] 넷마블게임즈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