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올스타] SK 이재원, "첫 올스타때와 마찬가지로 영광이다"

[OSEN=울산, 조형래 기자] "올스타전 그 자체가 가치 있는 행사다."

SK 와이번스 주장 이재원이 14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올스타전'을 앞두고 5번째 올스타전에 나서는 감회를 밝혔다. 이재원은 올스타전 그 자체가 영광스러운 자리라는 생각을 전했다.

이재원은 지난 2014년 베스트에 뽑혔고 올해 포함해 4번의 감독 추천으로 올스타전에 나섰다. 올해가 5번째 올스타전에 참가한다.

이재원은 "처음 오는 선수는 영광스러운데 5번째를 와도 올스타전에 참가하는 것은 영광스럽다. 그 마음은 한결 같다"고 말했다.

이날 이재원은 팬사인회에서 시종일관 밝은 표정으로 팬들의 사인 요청에 정성스레 응했다. 이재원은 "사실 올스타 브레이크 기간 동안 쉬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면서도 "그래도 올스타전은 팬들과 교감할 수 있고 다른 팀 선수들과 많은 얘기도 나눌 수 있는 좋은 자리다. 올스타전의 가치는 쉬는 것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상객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원은 올 시즌 SK의 주장으로 팀을 이끌며 전반기를 3위로 마무리 지었다. 하지만 아쉬움이 가득했다. 그는 "사실 모든 분들의 예상은 잘 했다고 하시지만, 아쉬운 면이 있다"면서 "세밀한 부분들이 잘 안 돼서 더 높은곳에 있을 수 있었는데 그 부분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팀이 후반기, 특히 여름에 좀 약했는데 주장으로 책임감 있게 팀을 이끌도록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