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생활 침해 심각"…JTBC, 이효리♥이상순 '효리네 민박' 매입 이유 [종합]

[OSEN=장진리 기자] JTBC가 '효리네 민박'을 촬영한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제주도 집을 직접 매입했다.

JTBC 관계자는 14일 OSEN에 "JTBC가 콘텐츠 브랜드 이미지 관리 및 출연자 보호 차원에서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합의 하에 부지를 매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는 제주도 애월읍 소길리에 위치한 집에서 '효리네 민박' 시즌 1,2를 촬영했다. 방송으로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자택 위치가 노출됐고, 제주도를 찾은 관광객들은 두 사람의 집을 찾는가 하면, 무단으로 자택에 침입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상순은 '효리네 민박' 방송 후 지속적인 사생활 침해로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상순은 "이곳은 우리가 편히 쉬어야할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집에 찾아와 담장안을 들여다보고, 사진을 찍는 사람들 때문에 맘편히 쉬지도, 마당에서 강아지들과 놀지도 못하고 있다"며 "우리 뿐만 아니라 끊임없이 들어오는 차들과 사람들 때문에 이웃주민들도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들은 즐거운 마음으로 오실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는 끊임없이 오는 차들과 관광객들 때문에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제발, 더 이상의 사생활 침해는 하지 말아주길 부탁드린다. 우리부부, 집에서만은 편히 쉴 수 있도록 배려해주시길 바란다"고 간곡히 호소했다.


그러나 이러한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호소에도 '효리네 민박'과 두 사람에 대한 지나친 관심은 지속적으로 이어졌다. 시즌2까지 성공을 거두며 대중의 관심은 좀처럼 그치지 않았고, 사생활 침해 역시 계속 됐다. 이에 결국 '효리네 민박' 측이 제주도 집을 직접 매입하기에 이른 것.

JTBC 측은 "'효리네 민박' 시즌 1 방송 이후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자택 위치가 노출되면서 사생활 침해 및 보안 이슈가 발생해 실거주지로서의 기능에 문제가 생겼다. 실제로 부부의 집을 찾아 문을 두드리고 심지어 무단 침입하는 이들도 있었으며, 이런 식의 사생활 침해 이슈가 예상 범위를 벗어나는 수준에서 이어졌던 게 사실이다"라고 방송 이후 생긴 심각한 사생활 침해 사례를 전했다.

"향후 제3자가 이 부지를 매입한다고 해도 역시 거주지로 활용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는 JTBC 측은 "타인에 의해 외부 공개 시설 등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될 경우 '효리네 민박'이란 콘텐츠 이미지가 훼손될 가능성도 있어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JTBC가 콘텐츠 브랜드 이미지 관리 및 출연자 보호 차원에서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합의 하에 부지를 매입하게 됐다"며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자택을 매입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JTB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