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올스타] '첫 올스타' 노수광, '노토바이' 퍼포먼스로 등장

[OSEN=울산, 조형래 기자] SK 와이번스 외야수 노수광이 자신의 별명에 걸맞은 올스타전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드림 올스타에 선정된 노수광은 14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올스타전'에 드림 올스타의 8번 중견수로 선발 출장했다.

노수광은 당초 올스타에 선정되지 않았지만 베스트 12에 뽑힌 박건우(두산)의 좌측 엄지와 검지 손가락 부분 피부염 부상으로 인해 대체 선수로 올스타 무대를 밟았다. 생애 첫 올스타 선발이었다. 

인상 깊은 첫 올스타전을 만들기 위해 노수광은 자신의 별명에 걸맞는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이날 2회말 2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등장한 노수광은 나눔 올스타 두 번째 투수 키버스 샘슨(한화)의 초구 볼을 지켜봤다.

그리고 두 번째 공을 맞이하기에 앞서 KT 강백호가 덕아웃에서 흰색 오토바이 헬멧을 들고 나왔다. 그리고 노수광은 원래 헬멧 대신 이 오토바이 헬멧을 착용하고 타석에 들어섰다. 오토바이 같은 폭풍같은 질주를 선보인다고 해서 노수광에게 붙여진 별명이 '노토바이'다. 노수광은 '노토바이 퍼포먼스'를 준비해 타석에 들어섰고 관중석은 웃음으로 가득찼다.

하지만 노수광은 오토바이 헬멧을 착용했지만 앞가리개로 인해 시야에 문제가 생긴 듯 했다. 결국 앞가리개를 제거한 뒤 다시 타석에 들어섰지만 노수광은 삼진을 당했다. 하지만 생애 첫 올스타전 출장에서 인상깊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축제의 장을 즐겼다. /jhrae@osen.co.kr

[사진] 울산=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