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포그바-음바페 골' 프랑스, 20년 만에 WC V2...크로아티아에 4-2

[OSEN=이균재 기자] 프랑스가 크로아티아에 한 골 앞선 채 전반을 마감했다.

프랑스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서 크로아티아에 4-2로 승리했다.

프랑스는 전반 18분 만주키치의 헤딩 자책골을 앞세워 기선을 제압했지만 전반 28분 페리시치에게 왼발 중거리 동점포를 내줬다. 프랑스는 전반 38분 그리즈만의 페널티킥 골과 후반 14분 포그바의 중거리포, 20분 음바페의 중거리 쐐기골을 더해 24분 만주키치가 1골을 만회한 크로아티아의 추격을 따돌렸다. 이로써 프랑스는 1998년 자국 대회 우승 이후 20년 만에 두 번째 별을 달았다.

프랑스는 1998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서 첫 정상에 오른 이후 20년 만에 영광을 재현했다. 크로아티아는 1998년 대회 3위를 넘어 월드컵 역사상 최고 성적(준우승)에 만족했다.

프랑스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요리스가 골문을 지켰고, 포백은 파바르, 바란, 움티티, 에르난데스가 형성했다. 중원은 캉테와 포그바가 지켰고, 2선엔 마투이디, 그리즈만, 음바페가 나섰다. 최전방은 지루가 맡았다.

크로아티아도 4-2-3-1로 맞섰다. 수바시치가 수문장으로 나섰고, 포백은 브르살리코, 로브렌, 비다, 스트리니치가 구성했다. 중원은 라키티치와 브로조비치가 구축했고, 모드리치가 앞에 위치했다. 좌우 날개는 페리시치와 레비치가 맡았고, 최전방 공격수로 만주키치가 출격했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중반까지 높은 볼점유를 앞세워 주도권을 잡았다. 그러나 마지막 세밀함에서 아쉬움을 삼키며 기선 제압에는 실패했다.

프랑스는 전반 18분 강점인 세트피스로 일순간에 흐름을 바꿔놓았다. 그리즈만의 크로스를 만주키치가 헤딩으로 걷어낸다는 것이 그대로 크로아티아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월드컵 역사상 첫 결승전 자책골.

크로아티아는 전반 28분 환상 동점골을 뽑아냈다. 주인공은 부상 여파가 있는 페리시치였다. 아크 서클 근처서 환상적인 볼 트래핑에 이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프랑스 골네트를 갈랐다.

전반 막판 중대변수가 발생했다. 프랑스의 코너킥 찬스서 페리시치가 핸드볼 파울을 범해 VAR 결과,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전반 38분 그리즈만이 키커로 나서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프랑스에 2-1 리드를 안겼다. 결국 프랑스가 1골 리드한 채 후반을 기약했다.

프랑스는 후반 7분 역습 찬스서 음바페의 오른발 슈팅이 수바시치의 선방에 막혔다. 프랑스는 후반 14분 포그바가 일을 냈다. 아크서클 근처서 정확한 왼발 슛으로 골문 구석을 갈랐다. 프랑스는 6분 뒤 음바페가 정확한 오른발 슛으로 다시 한 번 크로아티아 골망을 흔들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4분 행운성 만회골을 만들었다. 프랑스 골키퍼 요리스가 문전에서 애매한 볼처리를 한 것이 만주키치의 오른발에 맞고 그대로 골로 연결됐다.

크로아티아는 종료 직전까지 만회골을 노렸지만 프랑스가 2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20년 만에 두 번째 월드컵 우승을 확정지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