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학범슨의 고민', 손흥민-황희찬 늦은 합류 가능성 ↑


[OSEN=우충원 기자] 손흥민(토트넘)-황희찬(잘츠부르크)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서 애매한 시점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23세 이하)은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서 내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설 최종 20인 명단을 발표했다.

김학범 감독은 "선수들이 속해 있는 각 팀의 감독, 구단 관계자, 와일드카드로 뽑힌 선수들의 감독과 구단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 여기에 합류하지 못한 여러 선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팀에서 경기에 뛰고 있지만 선발되지 못한 선수가 있다. 또 뛰지 못했지만 뽑힌 선수도 있다. 팀에 필요한 선수들을 뽑았다. 기량이 떨어져서 안 뽑힌 것이 아니다. 양해를 구한다"고 덧붙엿다.

문제는 공격진의 대거 선발이다. 공수 밸런스가 맞지 않는 이유는 분명하다. 다만 그 이면에는 다른 이유가 있어 보인다.

김학범 감독은 손흥민의 합류에 대해 "아직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계속 조율하는 상황이다. 적극적으로 나서는 상황이다. 그렇다고 손흥민을 제외할 강심장은 여기에 없다. 하루라도 빨리 합류하길 바란다. 인도네시아 날씨 때문에 합류가 늦으면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 협회도 계속 조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희찬에 대한 이야기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리고 김 감독은 "황의조는 석현준과 비교하지 않더라도 컨디션이 정말 좋다. 손흥민-황희찬-이승우의 합류 시기가 불투명하기 때문에 와일드카드를 공격에 2장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정확하게 말하지는 않았지만 손흥민-황희찬이 조별리그부터 출전할 수 없기 때문에 공격진에 힘을 실은 것으로 보인다.

물론 가능성은 충분하다. 김학범 감독은 "잘못하면 조별리그에서 나상호 혼자 뛰어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가능성은 커 보인다. 물론 축구협회도 노력은 하겠지만 유럽팀들에게 아시안게임 차출을 허락받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따라서 축구협회가 차출을 논하기에는 부담이 크다. 병역혜택이 중요하다는 것은 모두 알지만 유럽 구단의 생각은 다르기 때문이다.

냉정하게 본다면 손흥민과 황희찬은 8강 이상의 스테이지에서 김학범호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다. 조별리그서 한국이 탈락하는 이변이 일어날 가능성은 거의 없겠지만 김학범 감독의 고민은 계속될 전망이다. / 10bird@osen.co.kr

[사진] 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