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부상여부' 확인 실패 전담 트레이너, 백승호 진짜 도움 '절실'


[OSEN=우충원 기자] 전담 트레이너의 말은 진실이 아니었을까? 백승호에게 진짜 도움이 필요해 보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23세 이하)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서 내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설 최종 20인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명단 발표에서 많은 논란이 일었다. 김학범 감독도 "이제 시작이다. 호불호가 있기 때문에 갈릴 것이라 본다. 그래도 모든 최선을 다해 성적을 내려고 노력하겠다. 책임은 감독인 내가 진다"고 밝혔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부리그에서 뛰고 있는 백승호가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백승호측의 이야기와는 다르다. 백승호측 관계자는 선수가 회복 단계에 돌입했고 경기에 뛸 가능성도 충분하다는 설명이 있었다.

스페인 현지에서 백승호를 돕는 트레이너는 최근 국내언론을 통해 재활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으며 보강운동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백승호 트레이너의 말에 따르면 백승호는 정상 컨디션을 회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문제는 김학범 감독이 선택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부상 때문에 정상적인 몸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선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백승호 트레이너 말과는 전혀 상반되는 말이다. 진실게임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백승호 트레이너의 실력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만약 백승호 트레이너의 말이 맞다면 국가대표팀 코칭 스태프가 문제를 범한 것과 같다.

물론 백승호는 단순히 부상 때문에 대표팀에서 낙마한 것이 아니다. 경쟁자들을 압도할 능력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스페인 3부리그 페랄라다에서 뛰고 있는 백승호는 이승모, 장윤호, 이진현 등에 비해 실력이 월등하다고 보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월등은 고사하고 그들과 경쟁에서도 이겨내기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학범 감독이 유럽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직접 만나고 왔을 때 백승호에 대한 질문을 하자 "열심히 하고 있다"는 말만 내놓았다. 다른 선수들의 경우는 훈련 내용부터 여러가지 상황에서 언급했지만 백승호에 대해서는 그저 짧은 대답만 했다.

또 인도네시아 전지훈련 중 귀국했을 때도 백승호는 경쟁자들을 압도할 기량을 선보이지 못했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라면 당연히 뽑아야 한다는 일반적인 인식과는 다르게 백승호에 대해서는 높은 평가가 이뤄지지 않았다.

인맥 논란에 대해서는 언급할 가치도 없다. 백승호는 부상서 회복하지 못했고 설상 회복했다고 하더라도 경쟁자들을 압도할 실력은 없었다. 따라서 백승호의 노력이 더 이뤄져야 하는 상황이다. 또 트레이너의 잘못된 판단으로 한국 최고의 재능이라고 평가 받았던 백승호가  평범한 선수로 변할 위기에 처했다.  

/10bird@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