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승리 기쁨 나누는 박상원-최재훈 배터리


[OSEN=수원, 이동해 기자] 한화가 KT를 꺾고 후반기 스타트를 기분 좋게 끊었다.키버스 샘슨이 10승을 달성하고 휴가를 떠난다.

한화는 17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와 원정경기에 8-1로 승리했다. 샘슨이 5이닝 1실점으로 시즌 10승째를 올렸다. 송광민이 선제 결승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 강경학이 4안타 1타점 맹타로 타선을 이끌었다. 

경기 후 한화 박상원-최재훈 배터리가 승리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있다. / eastsea@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