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케미 완벽 정리" 트리플H 현아X후이X이던, 이번엔 복고로 컴백[종합]

[OSEN=김보라 기자] 프로젝트 유닛 ‘트리플H’(현아 펜타곤 후이 이던)가 오늘(18일) 쇼 케이스를 열고 본격 컴백을 알렸다.

트리플H는 18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 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레트로 퓨처리즘(REtro Futurism)’의 쇼 케이스를 열고 신곡의 무대를 선 공개했다.

이번에 내놓은 두 번째 미니앨범은 1년 2개월 만의 신보. 트리플H는 가요계 섹시 퀸으로 알려진 솔로가수 현아와 같은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에 속한 후배 보이그룹 펜타곤 후이와 이던이 결성한 혼성 유닛. 지난해 5월 미니 1집 ‘199X’로 성공적인 출발을 알린 바 있다.

이날 현아는 “앨범을 끝내고 나면 늘 아쉬운 것 투성이었다. 이번에는 이던과 현아의 케미를 보여주면서도 후이의 감성적인 목소리를 보여줄 수 있는 곡들을 살려봤다”며 “뮤직비디오에서는 후이가 어리바리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촬영 감독님과 상의하며 여러 가지로 연출을 해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아는 “제가 솔로로 할 때는 무대 위에서 인상을 많이 쓰고 힘을 많이 주는 편인데 이번에는 힘을 풀고 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솔로로서 쇼 케이스를 한 적이 거의 없었다. 트리플H로 이렇게 쇼 케이스를 열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새 앨범의 의상 콘셉트에 대해서는 “제가 글램 룩을 입었지만 액세서리에서는 현대적인 것들을 소화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후이도 한층 짙어진 트리플H의 케미스트리에 만족감과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번 앨범에 저희가 좀 더 잘 어울리게 나온 것 같다”면서 “연차는 현아 누나가 높다. 거의 큐브의 수장이다(웃음). 하지만 저희 셋이 나이차이가 크지 않다”고 소개했다.

이번 미니앨범에는 타이틀 곡 '레트로 퓨처'를 포함해 '느낌', '쇼 미(Show ME)', 'RETRO FUTURE (Inst.)' 등 총 4곡이 담겨 있다.

후이는 “프라이머리 선배님이 곡 ‘쇼미’를 선물해주셨다. 너무 감사했다”며 “이성을 처음 만났을 때 반하는 마음을 담은 노래”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무대에서 라이브로 짧게 선보여 호응을 이끌어 냈다.

신곡 ‘느낌’을 작곡했다는 이던은 “단순한 곡을 좋아해서 이런 스타일의 곡을 만들었다”며 “힙합, 스윙 등 다양한 장르를 한 군데 담아 보고 싶어서 ‘느낌’에 다 넣었다”고 소개했다.

유니크한 무대를 선보였던 이들이 이번에도 혁신적인 콘셉트를 보여줬다. 레트로 느낌이 물씬 풍기는 곡으로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했는데 과거와 미래, 그 어디쯤에 있을 듯한 세 멤버의 독특한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타이틀 곡 ‘레트로 퓨처(RETRO FUTURE)’는 1950년대와 1960년대의 우주개발 시대와 함께 성행했던 미래주의의 영향을 보여주는 Retro-futurism에서 영감을 받았다. 빠르게 변화하고 모두가 따라 하는 현재의 유행보다는 예전의 것에서 새로운 멋을 찾아 청춘을 표현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

후이는 “저 같은 경우에는 창법이 바뀌었다. 70~80년 ‘앓는 창법’을 가미하면 어떨까라는 의견이 나와서 시도해봤다”고 변화된 부분을 소개했다.

이던은 “저는 이번에 생각을 깊게 했다. 메시지를 많이 담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현아 누나가 말한 것처럼 저희가 어릴 때 상상해왔던 꿈이나 생각들은 순수하지 않았나. 제가 느껴온 것들을 토대로 사람들에게도 자신의 과거를 되짚어주는 경험을 선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도 현아의 '빨개요', '어때?', '립 & 힙(Lip & Hip)'을 작업한 히트작곡가 빅싼초와 디바인채널 임광욱 작곡가를 비롯해 멤버 현아와 이던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이던은 후이가 작사 및 작곡에 참여하지 않은 것에 대해 “후이 형이 작곡 프로그램에 참여해서 일주일에 3곡씩 쓰더라. 제가 물어보러 갔었는데 그럴 때마다 작업실에 있었다. 코피를 흘리기까지 했다”며 “이번 앨범으로 부담을 주면 안 되겠다 싶어서 (제이제이와)제가 곡 작업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에 후이는 “저도 참여를 하고 싶었지만, 선뜻 얘기를 못한 게 트리플H의 음악을 만들 때 제가 집중해서 만들지 못한다면 오히려 해가 될 거 같았다”며 "욕심을 냈다가 이도 저도 아닌 곡이 나올 거 같아 걱정됐다“고 두 번째 미니앨범의 작곡에 참여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트리플H의 새 앨범은 오늘 오후 6시에 공개 된다./ purplish@osen.co.kr

[사진] 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