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태균, 주루 중 종아리 불편함 호소 '5회 교체'

[OSEN=수원, 이상학 기자] 한화 김태균이 주루 중 종아리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됐다. 

김태균은 1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치러진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와 원정경기에 5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장, 5회말 수비를 앞두고 김회성으로 교체됐다. 

한화 관계자는 "김태균이 주루 중 왼쪽 종아리에 약간의 불편함을 느꼈다.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됐고, 현재 아이싱 중이다"고 밝혔다. 

김태균은 4회초 1사 2루에서 좌중간 적시타를 터뜨리며 1루에 나갔다. 이어 이성열이 풀카운트 승부에서 헛스윙 삼진 당한 뒤 2루 도루를 시도하다 아웃됐다. 

4회 수비까진 소화했지만 5회를 앞두고 빠졌다. 김태균은 지난 5월말에도 왼쪽 종아리 근육 손상으로 한 달 넘게 쉬었다. /waw@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