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 "욕나와" 정가은·황혜영, ★들도 분노한 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OSEN=박진영 기자] 방송인 정가은과 황혜영 등이 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사건에 분노를 금치 못했다.

정가은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숨쉬기가 힘드네요. 애를 재울려고 이불을 덮고 올라타다니 진짜 너무 무섭고 숨이 턱턱 막힙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우리 아이들한테 어떻게 제발 제발 이런 일이 앞으로 일어나지 않게"라는 글과 함께 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사건과 관련된 기사를 함께 게재했다.

황혜영은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명치 끝에 뭐가 걸린 것처럼 계속 가슴이 답답합니다. 하루가 멀다하고 들려오는 영유아 사고들. 비단 요즘 일뿐은 아니겠지만 몇일 전 차안방치사고 소식을 들은 날부터 뭔갈 하다가도..자다가도..자꾸만 한숨이 쉬어지네요. 거기에 또 어린이집 학대라니요"라고 말했다.


이어 "미치겠다...소리가 저도 절로 나오는데 그 부모들은 오죽할까요. 어찌 그맘을 들여다볼수나 있을까요
그 작은 몸으로 견디기엔 너무 벅찼을 고통 가늠할수도 없습니다"라며 "아이의 사고는 백프로 어른들의 잘못일텐데 같은 또래의 아이를 키우고있는 엄마로써 조금의 이해도 납득도 용서도 안되네요"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그저 작은 아이에게 미안하다고. 그냥 같은 어른으로써 미안하다고만 자꾸 되뇌어집니다. 너무 많은 생각과 감정들로 머리가 어지럽고 가슴이 먹먹하네요"라고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그리고 "욕나옵니다 솔직히"라는 분노의 감정을 솔직히 드러냈다.

이날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강서구 화곡동에 있는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11개월 된 남아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보육교사 김 씨는 아이를 엎드리게 한 채 이불을 씌우고서 온몸으로 올라타 누른 걸로 알려졌다. 경찰조사에서 김 씨는 아이를 억지로 재우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공분하고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