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이슈] 오연수x이혜영, 이민가정·재혼가정의 좋은 예(ft.인생술집)

[OSEN=박소영 기자] 오연수와 이혜영 같은 엄마가 있어 다행이다. 

19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1990년대 하이틴 스타이자 동갑내기 절친인 배우 오연수와 이혜영이 출연했다. 두 사람 다 예능에서 쉽게 보기 힘든 게스트라 시청자들의 반가움은 두 배 이상이었다. 팬들에 기대에 부응하듯 오연수와 이혜영은 소탈하고 유쾌한 입담으로 톡톡한 재미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배우이기 이전 엄마인 이혜영과 오연수의 매력이 돋보였다. 

오연수는 "어렸을 때부터 일을 하느라 아이들하고 쌓은 추억이 없다. 아이들의 처음을 너무 놓치고 살았던 것 같다. 엄마가 필요한 사춘기 나이에 다 내려놓고 미국에 가기로 했다. 사실 앞뒤 안 재고 미국에 갔다. 남편과 아이 둘과 많이 싸우기도 하면서 추억을 쌓고 왔다"고 말했다. 

오연수와 손지창 부부는 두 아들을 위해 미국에서 지내고 있다. 방송 출연 스케줄이 있을 때마다 국내로 출퇴근 중이라는 것. 교통비가 어마어마하겠지만 오연수는 "돈보다는 아이들의 추억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남편이랑 저 둘 다 결손 가정에서 자라서 가족과 아이들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혜영 역시 딸이 1순위였다. 특히 그는 2011년 재혼해 자신이 낳은 딸은 아니지만 친딸 이상으로 아이에 대한 넘치는 애정을 자랑했다. 오히려 딸의 어린 시절을 함께 하지 못한 아쉬움을 크게 느낄 정도였다. SNS와 방송에서 공개 자랑했듯 이혜영은 사춘기 딸과 모녀보다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 

그는 "사춘기 딸이랑 어렵게 친해졌는데 남편이 딸을 미국으로 유학 보내려고 했다. 딸은 싫어했지만 어쩔 수 없이 가게 됐다. 그런데 딸이 오해를 했더라. 내가 연예인이고 키우기 귀찮아서 보낸 거라고 생각했더라. 그 때 마음이 많이 아팠다. 적응 못해서 매일 울며 전화를 했는데 가슴이 찌어지는 줄 알았다"며 눈물을 머금었다. 

이어 그는 "그래도 이젠 미국에서 적응해 잘 지내고 있다. 전화를 해도 안 받고 전화도 안 오더라. 저는 몇 달 간 고민하고 잠도 못 자고 아이를 생각했는데 섭섭하긴 하지만 딸의 밝은 모습을 보게 돼 기쁘다. 딸도 미술을 공부하고 있다. 이젠 아빠보다 저를 더 따른다"며 활짝 웃었다. 

패셔니스타로 승승장구하던 이혜영이었지만 이젠 센스 넘치는 젊은 엄마가 됐다. 그는 "두 번째로 결혼하고 멋진 엄마, 멋진 아내가 되고 싶어서 요리 학원까지 다녔다. 요리하고 플레이팅하는데 살이 빠질 정도였다. 완벽주의자라 스스로가 참 힘들었지만 이젠 괜찮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결손 가정에서 자라 아이들에게 오롯이 사랑을 쏟고 있는 오연수. 재혼 가정의 본보기가 돼 주고 있는 이혜영. 두 사람 다 멋진 엄마임이 틀림없다. /comet568@osen.co.kr

[사진] '인생술집'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