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집사부' 이덕화, 교통사고·3년 입원→아내와 결혼..운명적 ♥史

[OSEN=박진영 기자] "아내와 낚시는 인생의 버팀목"

이덕화는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14번째 사부로 출연해 네 멤버들과 낚시 대결을 펼쳤다. 낚시를 하러 가기 전 작은 박물관이라 불려도 좋을 정도로 낚시 관련 용품과 50년 연기 인생을 담아낸 집을 공개해 눈길을 모으기도. 

그리고 배를 타러 이동 하는 동안 "드라마틱한 삶을 살았다"는 힌트요정 김희애의 말처럼 파란만장했던 자신의 삶을 돌아봤다. 그 중심에는 자신의 버팀목이 되어준 아내가 존재했다.  

이덕화는 소위 '잘 나간다'고 했던 전성기 시절, 25살 후반에 오토바이 사고를 당해 중환자실에 입원, 3년 뒤인 28살에 퇴원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창 활약을 하던 중이었는데, 3년 동안 10개월을 중환자실에 있었다. 매일 생사고비를 넘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덕화는 "지금까지 산 게 다 사랑 덕이라고 생각한다. 3년 동안 병상에 있는 나를 하늘에서 아내가 내려와 살려줬다"며 "미래를 약속한 사이도 아니었다. 동네에서 같이 큰 사이다. 생사도 불확실한 상황에서도 병실에서 먹고 자며 나를 간호했다. '평생 이 사람과 같이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아내와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랑이 삶에서 차지하는 부분이 크다. 사랑이 천국의 일부분이다. 나는 백의의 천사를 만났다"고 아내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고백했다. 이와 함께 낚시에 재미를 붙이게 된 것이 천만 다행이라고도 했다. 그 당시 만약 다른 것으로 마음을 달랬다면 폐인이 됐을 거라는 것. 그렇기에 이덕화는 아내와 낚시를 아무 망설임 없이 '인생의 버팀목'이라 정의내렸다. 

이와 함께 이덕화는 아내와의 과거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덕화의 아내는 당대 최고의 배우였던 이덕화 못지 않게 세련된 미모를 자랑했다. 그리고 현재 아내를 애칭인 '이쁜아'로 부르는 이덕화는 아내가 무용을 했었다며 깨알 같이 자랑을 하며 '사랑꾼'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처음엔 친구였지만, 생사의 기로에 놓였을 때 운명처럼 사랑을 확인하고 평생의 동반자가 된 두 사람. 이덕화의 파란만장한 인생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운명적인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는 시청자들에게도 깊은 울림을 안겼다. /parkjy@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