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헌팅턴 PIT 단장, “손목 회복 강정호, 야구 활동 재개”

[OSEN=김태우 기자] 손목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던 강정호(31·피츠버그)가 다시 뛴다. 충분한 회복과 치료를 거친 강정호는 조만간 다시 경기에 나설 전망이다.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23일(이하 한국시간)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 등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강정호의 야구 활동 재개 소식을 알렸다. 헌팅턴 단장은 “좋은 소식은 강정호가 휴식 기간 중 좋은 느낌을 가졌다는 것”이라면서 강정호가 다시 복귀 전선에 임할 것임을 알렸다.

헌팅턴 단장은 “우리는 (현재까지의) 휴식과 치료가 그의 손목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충분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시간이 그가 야구 활동을 다시 시작할 시점을 말해줄 것”이라며 긍정적인 시선을 유지했다.

극적으로 취업비자를 발급받고 5월부터 복귀 준비를 하고 있는 강정호는 싱글A 레벨을 폭격한 뒤 트리플A 무대로 올라와 MLB를 눈앞에 뒀다. 트리플A 9경기에서도 타율 2할3푼5리를 기록하며 서서히 타격감을 끌어올리던 와중이었다.

하지만 왼 손목 부상으로 6월 28일 부상자 명단에 올라 아직까지 경기에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 한참 좋았던 분위기에 손목 부상이 찬물을 끼얹은 셈이다. 이에 강정호의 실질적인 복귀 시점도 한 달 이상 늦춰졌다.

다만 부상에서 회복했고 조만간 트리플A 경기 출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임에 따라 8월 복귀에 대한 기대감은 커지고 있다. /skullbo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