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장가 안 가서"..'미우새' 김종국, 조카에 축가 거절 당한 사연

[OSEN=박진영 기자] 가수 김종국이 조카 우승희에게 축가를 거절당했다. 아직 결혼하지 않은 삼촌이라는 이유에서였다. 누가 봐도 '웃픈' 상황. 이에 김종국은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고, 할아버지라 불리기 전에 결혼을 하라는 미션이 주어졌다.

김종국은 지난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조카이자 모델 우승희의 웨딩드레스 피팅을 함께 했다. 웨딩드레스 입은 조카의 모습을 본 김종국은 "등이 너무 파였다"고 지적을 하면서도 내심 부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결혼에 대한 대화를 이어갔다. 김종국은 우승희를 위해 축가를 불러주겠다고 제안했지만, 딱 잘라 거절당했다. 우승희는 "촌수가 나보다 높은데 축가를 불러주는 것이 어른들 보기에 안좋을 수 있다"면서도 "장가 안 간 삼촌이"라고 덧붙여 김종국을 심란하게 했다.


올해 43살의 김종국은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종종 연애와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혀왔다. 결혼을 하고 싶지만 좋은 짝을 만나지 못했던 것. 어머니를 비롯한 가족들의 성화를 잘 알고 있고, '용띠클럽' 친구들 역시 결혼해 아빠가 된 지 오래이기 때문에 마음이 조급할 수도 있지만, 김종국은 연애보다는 운동에 더 매진하는 눈치였다.

이 때문에 가족 식사 시간 화살은 온통 김종국에게로 쏠렸다. 남 걱정할 것 없이 가장 먼저 결혼을 해야 하는 이가 바로 김종국이라는 것. 이에 김종국은 너털웃음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


그러면서도 예비부부를 향한 살뜰한 조언을 잊지 않았다. 그는 "서로의 부모님에게 잘하면, 상대도 자연스럽게 나의 부모님에게 잘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평소 결혼하는 사람들에게 "어떻게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나"라는 질문을 한다는 그는 "처음 만났을 때부터 운명이라고 생각했다"는 조카사위의 대답에 그런 경험이 없다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예전에는 만남이 우선이었고 결혼이 나중이었다면, 이제는 결혼을 전제로 만남을 시작해야 한다"며 바뀐 마음가짐과 처지를 밝힌 김종국은 "올 초까지는 결혼이 되게 급했다. 근데 천천히 생각해보니 언젠간 운명적 상대를 만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런 김종국에 그의 사촌누나는 "아기가 TV에 나오는 너를 보며 ‘할아버지’라고 부르면 어떡하냐. 결혼도 하기 전에 할아버지 소리를 듣기 싫으면 빨리 결혼하라"고 압박했다. 우승희가 결혼 해 2세를 낳고, 그 아이가 말을 잘 하게 되는 3살이 되기 전까지 반드시 결혼하라는 미션이 떨어진 것.

축가 거절부터 할아버지라 불릴 상황까지, 아직 미혼인 김종국 앞 현실은 다소 씁쓸했다. 물론 결혼을 하지 않는다고 해서 큰 문제가 되는 건 아니고, 미혼이라도 높은 만족도를 느끼며 살아갈 수 있는 것이 요즘이다. 그렇기에 지금 결혼을 못했다고 해서 좌절하거나 낙담할 필요는 없다. 다만 김종국 스스로가 결혼에 대한 관심이 적지는 않기 때문에 그의 행복을 위해 하루 빨리 좋은 짝을 찾아 가정을 꾸리길 바라는 목소리가 커질 따름이다. /parkjy@osen.co.kr

[사진]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