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서른이지만' 윤찬영, 박시은에 첫눈에 반했다…'이름 착각'

[OSEN=정지원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윤찬영이 박시은을 보고 한 눈에 반했다. 

23일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는 열일곱 나이에 코마상태에 빠져 서른살에 깨어난 우서리(신혜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린 우서리(박시은 분)를 보고 한 눈에 반한 어린 공우진(윤찬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어린 공우진은 어린 우서리가 노수미 이름이 적힌 체육복을 입고 있는 걸 보고 이름을 착각했고, 이를 통해 미래가 완전히 달라질 것을 예고했다. 

어린 공우진은 우서리를 짝사랑하며 항상 그녀의 얼굴을 그리며 사랑을 키워갔고, 우연치 않게 우서리와 대화를 나누며 떨리는 마음을 진정하지 못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SBS 방송화면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