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사람이 좋다' 노력하는 가수 강남, 이번엔 트로트다 

[OSEN=조경이 기자] 강남의 트로트 가수 도전기가 공개됐다. 

2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는 새내기 트로트 가수 강남의 일상이 공개됐다.  

어렸을 때부터 트로트를 즐겼던 강남은 자신에게 트로트 가수의 길을 열어 준 태진아를 아버지라 불렀다. 태진아 또한 강남에게 ‘정규 1집 발매’라는 선물로 보답했다.  

가수 강남과 태진아는 옷을 함께 맞춰입고 라디오에 출연했다. 라디오 DJ 김신영이 리더가 누구냐고 하자 강남이 "제가 리더이고, 태진아 선생님은 회장님"이라고 전했다. 

트로트라는 새로움에 도전하며 34년의 나이차이와 38년 경력 차이쯤은 한방에 날려버리는 강남과 태진아는 과할 만큼 살가운 사이였다. 태진아가 스타일링 등 강남의 모든 것을 직접 챙겼다.  

태진아는 "2014년 MBC 가요대전에서 강남이랑 저랑 트로트 콜라보를 했다. 속으로 트로트 해도 되겠다 싶더라"라며 트로트 꿈나무를 발견한 첫 만남에 대해 밝혔다. 당시 두 사람이 부른 노래는 '사랑은 장난이 아니야'였다.

이어 태진아는 "그날 카메라 리허설 끝나고 오더니 아버지, 음반 하나 내달라고 하더라. 트로트는 10년 뒤에 하라고 했는데, 계속 따라다녔다"며 함께 듀엣을 하게 된 인연을 공개했다. 강남은 올해 첫 앨범인 '댁이나 잘하세요'라는 신곡으로 내게 됐다. 

강남은 트로트가수로 태진아와 함께 전국을 누비며 성공적인 무대 신고식을 치루고 있었다. 강남은 "어릴 때부터 가족들과 자주 트로트를 불렀다"며 "유난히 트로트를 좋아했다"고 전했다.

매일 매일 빼곡한 스케줄에 강남은 잠이 부족한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무대 위에만 서면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강남이 가는 곳곳마다 아줌마들의 인기가 폭발했다. 강남은 "트로트 축제 이런데 가면 이모들이잖아요. 엄마들, 우리 다 같이 하나가 돼서 가족 같다. 그런 따뜻한 분위기가 있어서 굉장히 좋아한다. 가족들이랑 노는 느낌? 편안합니다"라고 말했다.

일본과 서울을 오가며 생활하는 강남의 엄마. 엄마는 아들의 어린시절에 대해 "천방지축이었다.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아서 울기도 많이 하고 화도 많이 내고 많이 힘들었다"고 했다. 

알고 보니 강남에게도 아픈 사연이 있었다. 엄마는 "강남이 유치원 다닐 때 나와 있는 시간이 많다 보니 일본말을 잘 못했다. 이지매도 당했던 것 같다. 엄마가 한국사람이고 하니까 따돌림, 차별을 받은 것 같다"고 털어놨다.  

힘든 학창시절 강남에게 탈출구가 된 것이 바로 음악이었다. 강남의 엄마는 "강남이 공부할 때는 5분도 못 앉아 있는데 노래할 때는 귀가 아플 정도로 연습하고 밤을 새더라"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강남은 "엄마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가 트로트다. 제가 트로트 부르고 있는 모습을 보면 행복해하신다. 제가 효도해야 하는데, 그 방법이 많이 없으니까 트로트를 하면 엄마가 웃고 계시니까 그게 좋다"고 전했다.

방송말미 태진아는 "노력하는 강남이 됐으면 좋겠다. 제가 살아 있는 동안 영원히 강남을 받쳐줄 것"이라고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남은 "노력을 안 하면 아무것도 안되니까. 노력하면 항상 보답이 있더라고요"라고 전했다. 
/ rookeroo@osen.co.kr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화면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