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도시어부' 장도연 "이경규는 왕개버지다!!!" 폭소‥민어낚시는 '꽝' 

[OSEN=조경이 기자] 민어 낚시에 큰 아쉬움을 남겼지만 이경규와 장도연 콤비는 큰 웃음을 전했다. 

9일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일취월장한 장도연의 낚시 실력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목포에서 민어 낚시에 도전하는 도시어부들과 장도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배에 오르자마자 마닷이 장도연의 눈높이에 맞는 최신 캐스팅 방법을 알려줬다. 장도연은 "마이크로닷의 설명을 들으니 훨씬 이해가 잘 된다"며 적극적인 자세로 낚시에 임한다.

장도연의 마닷의 조언대로 캐스팅을 했다. 마닷이 "경규 형보다 더 잘한다"고 칭찬했다. 

장도연은 마이크로닷이 알려준 최신 캐스팅 방법에 감탄하며 이덕화와 이경규를 향해 "저기는 구한말 느낌"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본격 민어 낚시가 시작됐다. 이덕화가 제일 처음으로 민어를 낚아 올리며 환호했다. 하지만 이경규는 명랑 낚시가 아닌 분노 낚시로 돌변해 "용왕님"을 찾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경규와 이덕화는 민어가 아닌 조기, 붕장어, 딱돔 등을 낚았다. 장도연의 낚싯대에 입질이 전혀 없었다. "영영 못 잡을 것 같은 재수없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이덕화는 장도연에게 "어제하고는 다르네. 오늘은 왜 그래?"라고 물었다. 이경규도 "어제는 명랑 낚시였는데 오늘은 심각 낚시"라고 말했다.

이덕화가 장도연에게 "저조하다"고 하자, 도연이 "그치만 선생님도요. 다 같이 저조하잖아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점심은 이경규가 만든 열무국수. 장도연은 "대충 한 것 같은데 너무 맛있다"고 했다. 이경규가 행복하냐고 묻자 "지금은 행복한데 오후 낚시가 걱정된다"고 털어놨다.

본격 오후 낚시 시작. 장피디가 장도연에게 "낚시에 질린 얼굴"이라고 했다. 이에 "질린건 아닌데 돌아버리겠다"고 털어놨다. 

마닷의 오후 첫 입질. 민어인 줄 알았지만 도연의 줄과 엉켰다. 도연의 낚싯대에 온 입질이었다. 도연이 "와 힘 장난 아니야. 나 손가락 부러질 것 같아"라며 줄을 감아 올렸다. 하지만 민어가 아닌 다시마였다. 도연이 "그래도 잠깐 행복했다"고 미소를 지었다. 

오후 낚시에도 이덕화는 조이와 딱돔을 연이어 잡아 올렸다. 마닷은 붕장어와 작은 조기를 잡았다.

이경규에게 오랜만에 역대급 입질이 왔다. 이경규가 기대감을 갖고 낚싯대를 끌어 올렸지만 끊어졌다. 이경규가 "용왕아 네가 뭔 용왕이냐!!!"라고 분노를 폭발했다. 

이경규가 옆에서 보던 장도연에게 "후배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줘야하는데 미안하다"고 했다. 이에 도연은 "아닙니다. 왕개버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왕 개그맨 아버지, 개그맨 중의 킹, 왕개버지 이경규!. 이경규는 왕개버지다!"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9시간만에 장도연의 낚싯대에 큰 입질이 왔다. 하지만 딱돔이었다. 도연은 "첫고기에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덕화는 "끈기다"라고 말했다.

낚시 종료시간이 가까워지고 있었다. 이덕화는 "도시어부는 목포에서 꽝을 칩니다"라고 말했다. 민어를 계속 놓쳤던 이경규는 "아까운 내 고기, 이 목포오오오오"라며 흐느꼈다.

낚시 종료. 저녁 식사를 준비하면서 제작진이 장도연에게 '이경규는 개그계에서 어떤 존재인가요'라고 물었다. 

장도연은 이경규에 대해 "후배들한테 재미없으면 나가라, 무섭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후배들한테 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시해도 된다 '후배들아 무시하라 그리고 춤춰라 그는 웃을 것이다 그는 대인배다' 말도 안되는 이야기해도 허허 안아주신다"라고 따뜻한 면모를 전했다. 

이경규는 장도연에 대해 "자신을 내려놓고 개그를 하는 대단한 여인"이라고 칭찬했다. 

게스트 토크. 장도연의 목표에 대해 묻자 "남이 언짢아 하는 개그는 안하고 싶다"고 전했다. "웃겼어도 남한테 마음에 걸리게 하는 멘트를 하면 신경이 쓰인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덕화는 "심성이 좋으니까 틀림없이 잘 할 것 같다. 눈여겨 보겠다"고 했다. 이경규도 "심성이 곱지 않으면 남에게 웃음을 줄 수 없다"고 전했다. 
 
출연 소감에 대해 장도연은 "고기는 못잡았지만 너무 즐거웠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민어 낚시 결과가 모두가 저조해 황금배지를 받는 멤버는 없었고 다음을 기약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