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이슈] 최화정 "이영자와 수영복 화제? 몸매 컨디션 안좋았는데..민망·감사"(종합)


[OSEN=김은애 기자] 최화정이 '밥블레스유'에서 이영자와 함께 수영복 자태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소감을 털어놨다.

최화정은 10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수영복 몸매와 관련한 청취자들의 문자를 한꺼번에 받았다.


최화정은 "내가 수영복을 입어서라기보다 수영복이 빨간 색이라 튄 것 같다. 내가 민망해서 수영복과 관련된 청취자의 문자를 안읽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파워타임' 제작진이 온통 이 문자밖에 없다더라"고 밝혔다.

이어 최화정은 "내가 봐도 정말 이 이야기들 뿐이다. 정말 민망하다. 시원하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얼굴이 빨개지지만 감사하다"라고 거듭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최화정은 "사실 몸매 컨디션이 정말 안좋았을 때 였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9일 방송된 '밥블레스유'에서는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제1회 하계단합대회를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그중에서도 최화정과 이영자는 남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 당당한 수영복 자태로 "날씬한 사람들만 수영복 입어야 하나", "당당해서 더 멋지다" 등의 찬사를 받았다.

특히 최화정은 강렬한 레드수영복으로 등을 훤히 드러낸 채 나타났다. 송은이는 "미국부자 같다"며 "등의 기립근이 어떻게 그렇게 살아있냐"고 감탄했다. 최화정은 "나 PT한다"고 당당히 말한 뒤 파워워킹을 선보였다.

김숙은 최화정에 "원효대교 통행료를 받던 그날부터 방송을 한 번도 쉬지 않은 그녀"라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어 최화정은 팝스타, 걸그룹 뮤직비디오에 자주 나오는 플라멩고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즐겼다.

이 같은 최화정, 이영자의 활약으로 시청률 또한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가구 전국기준 평균 0.9%, 최고 1.2%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승승장구 중이다. 이에 동네 언니들같은 멤버 4인방의 케미로 연일 호평을 받고 있는 '밥블레스유'가 앞으로 보여줄 또 다른 에피소드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밥블레스유, 파워타임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