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승환에 좌절' 마차도, 분노의 배트 부러뜨리기 화제

[OSEN=이상학 기자] 오승환(콜로라도)에게 삼진을 당한 매니 마차도(LA다저스)의 배트 부러뜨리기가 화제의 영상으로 떠올랐다.

마차도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벌어진 2018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경기에 2번타자 유격수로 선발출장, 5타수 2안타 멀티히트를 쳤다. 개인 통산 1000안타 고지를 밟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지만 삼진도 3개를 당했다.

특히 3-5로 뒤진 8회초 오승환에게 삼진 아웃을 당했다.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마차도는 볼카운트 1-2에서 오승환의 4구째 92.5마일 포심 패스트볼에 배트가 헛돌았다. 아쉬움이 컸는지 마차도는 덕아웃으로 돌아가며 무릎 위를 이용, 배트를 세게 내리쳐 두 동강냈다.


이 모습이 화제의 장면으로 떠올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컷4' 코너를 통해 마차도의 배트 부러뜨리기를 조명했다. 컷4는 '마차도가 오승환의 하이 패스트볼에 좌절감을 느꼈다. 덕아웃으로 돌아가기 전 배트를 반으로 부러뜨리며 감정을 표출했다'고 전했다.

오승환은 마차도에 이어 저스틴 터너도 커터로 3구 삼진 돌려세우며 기세를 올렸지만 맷 켐프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은 뒤 코디 벨린저에게 중월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초구 91.1마일 포심 패스트볼이 한가운데 몰린 실투가 됐고, 벨린저가 이를 놓치지 않고 넘겼다.

콜로라도 이적 8경기만의 첫 실점. 5-5 동점이 되면서 콜로라도에서 첫 블론세이브까지 기록했다. 오승환은 작 피더슨에게 볼넷을 내준 뒤 마운드를 내려가며 ⅔이닝 2피안타 1볼넷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최근 15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마감했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2.63으로 올랐다. /waw@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