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같이살래요' 장미희 치매·김권 친父 등장‥'폭풍전개' 예고

[OSEN=김수형기자] '같이 살래요'에서 장미희가 치매 증상을 보였다. 게다가 김권의 친부가 등장해 예측불가한 폭풍같은 전개를 예고했다. 

11일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같이 살래요(연출 윤창범,극본 박필주)'에서 미연(장미희 분)이 치매 증상을 보였다. 

이날 선하(박선영 분)는 우아미(박준금 분)가 결혼 전부터 미연에게 접촉했고, 미연이 시어머니란 사실에 경수의 결혼을 허락했단 사실을 알게 됐다. 선하는 우아미가 자신과 잘 지내려했단 사실만 받아들이면서, 대신 카페만 포기해 달라고 부탁했다. 앞으로 자신이 더 노력하겠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우아미는 "노력하는거 싫다, 경수 앞길 터주는 며느리가 좋다"면서 제발 모른 척하며 구경만 하라고 부탁했다. 선하는 "제가 어머니 딸이라고 하지 않았냐, 세상에 어떤 딸이 그런 짓을 모른 척 하냐"고 했고, 우아미는 "세상에 며느리를 진짜 딸로 생각하는 며느리가 어딨냐, 내 아들과 같이 사니 가족인 것"이라며 선하 가슴에 못을 박았다.  

미연은 효섭(유동근 분)에게 "선하를 위한 방식이 다른 것, 내가 왜 너한테 비난 받아야하냐"고 했으나, 효섭은 선하에게 비밀로 숨긴 것이 잘못했다고 했다. 미연은 "그 시어머니에게 안 주면 선하를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 해명했으나, 효섭은 "선하는 나같은 아이"라면서  "그래서 선하가 어떤 심정일지 잘 안다. 걔라고 욕심없고 생각 없겠냐"며 자신때문이라 했다. 미연에게 기대면 자존심 상할 자신을 걱정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미연에게 "네가 한 일은 선하 마음아프게 한 일"이라 했고, 미연은 아무 대답도 하지 못했다. 

효섭은 경수를 찾아가 우아미와 함께 한 일이냐고 물으며 선하도 알고 있냐고 했다. 경수는 자신이 다 말했다며, 죄송하다고 했다. 효섭은 "결혼 전에 헤어지고 나서 더 잘해줄 걸, 후회한다고 하지 않았냐"면서  왜 또 후회할 짓을 하고 있냐고 했고,경수는 "어떻게든 해결할 것 너무 걱정마셔라. 선하 마음 더 다치지 않게 조심하겠다"고 약속했다. 

경수는 다시 아미를 찾아가 제발 카페를 받지 말자고 설득했으나 아미는 "지나고 나면 나한테 고마워 할것"이라 고집을 꺾지 않았다. 경수는 "내가 원인, 다 나 때문"이라면서 분가를 얘기했으나, 아미는 "그렇게 해도 매일 찾아갈 것, 너까지 이러면 엄마 어떻게 사냐"며 눈시울을 붉혔다. 

경수는 선하에게 효섭이 카페일을 안다고 했다. 이어 아미를 설득해보겠다고 했으나, 선하는 "절대 못할 것"이라면서 "당신을 위한 거니 남들이 다 욕해도 그렇게 못할 것"이라 말했다. 경수는 "우리 엄만 죽을 때까지 욕심 못 버려, 난 그런 엄마 못 버린다"면서 분가 얘기를 꺼냈다. 이어 "이혼하고 싶으면 언제든 말해라"고 했다. 원하면 언제든지 그렇게 해주겠다고. 선하는 "말하면 이혼해줄 거냐"면서 "이거 밖에 안 돼는데 뭘 믿고 결혼했을까, 이혼이란 말이 쉽게 나오냐"며 더욱 실망했다. 

선하는 복잡한 마음으로 친정집에 향했다. 이어 괜히 동생들에게 화를 냈고, 동생들은 선하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 거라 짐작했다. 유하는 그런 선하를 따라갔고, 선하는 유하 품에서 눈물을 터트렸다. 

유하는 경수 전화를 받았다. 유하는 경수에게 선하가 효섭과 있으며 앞으로 어떻게 할지 결정하겠다며 전화를 끊었다. 유하 말대로 선하는 효섭과 있었고, 효섭은 선하에게 "미연이 손이 커서 그런 것"이라 마음을 달래려 했다. 선하는 "죄송하다" 고개를 숙였고, 효섭은 "그럴 것 없다"면서 미연에게 너무 화내지 말라고 했다.
경수가 잘 하기 때문에 경수를 생각해서라도 받아들이자고 했다. 이어 "더는 애쓰지 말고 편하게 하고싶은거 있으면 하고 살아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 사이 경수가 도착했고, 유하에게 "제가 잘할테니 처제까지 나서지 말라"며 선하에게 달려갔다. 경수는 선하에게 "이혼 못 한다"면서 "미안해 죽겠지만 그래도 안 된다"고 했다. 선하없인 못 살겠다고 하며 한 번만 봐달라고 했다.  선하는 "이혼 얘긴 더 배신이었다"고 울먹였다. 경수와 선하는 집 앞으로 함께 향했다. 다른 곳에서 자자는 경수에게 선하는 "분가할 것 아니면 어머니와 나 사이에, 절대 나서지 마라"라고 했다. 

이어 집에 도착했고, 아미에게 선하는 곧 미연을 만나 카페문제 정리하겠다고 했다. 아직도 준다고 하면 감사히 받겠다고 했다. 대신 그 전에 정리할 것이 있다고 했다. 선하는 "며느리를 딸로 여기는 사람 없다고 하지 않았냐, 우리도 며느리로만 살겠다"면서 딸이되려 애를 썼으나 이제 그런 노력은 안할 것이라 선언했다. 가사 노동과 살림은 각자하며, 공동 생활비도 반반으로 관리하자고 했다. 집안 일로 개인 시간 허비하는 일 없을 거라며 선을 그었다. 

다음날 아미는 아침을 준비했다. 그리곤 가산동과 카페 바꾸는 건 일도 아니라며 이를 받아들였다. 경수는 중립만 지키라는 선하 말을 떠올리며 화를 참았다.  

문식은 엘레베이터 안에서 우연히 다연을 마주쳤다. 이어 "너하고 나, 선으로 얽힌 것 다 정리했다"고 했고, 다연은 고맙다고 했다. 이어 다연은 엘레베이터를 타면서 재형과 전화통화를 했다. 재형은 그런 다연을 따라갔고, 재형을 마주친 다연은 수줍게 입맞춤했다. 재형은 부끄러워했다. 

재형은 문식을 찾아갔다. 재형은 미안하다고 하자, 문식은 "그럼 연다연 포기해라"고 말했다. 재형은 "그건 못 하겠다"고 선을 그으면서 효섭이 기다린다며 같이 식사하자고 했다. 문식은 "회사에선 업무 얘기만 해라"면서 공사구분을 하라고 했으나, 재형은 "나 때문이냐"고 물었다. 마음을 풀라고. 문식은 "너 때문이다"라면서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포기까지 했다, 나 뒤끝있다"고 말하며 자리를 떠났다.  

문식은 집으로 향했다. 이때 현하가 문을 열어줬고, 재형도 쇼파에서 문식을 기다렸다. 두 사람은 "네가 안 오니까 왔다"고 했고, 문식은 "내 집에서 뭐하냐"고 했다. 그러자 부엌에서 유하도 나타나  "저녁 먹으러 왔다"고 대신 대답하면서 "이 집이 좋긴 좋다, 자주 오겠다"고 했다. 이 때, 은수까지 나타났다. 유하는 "앞으로 삼촌 집에 자주 와야겠다"면서 이제야 사람 사는 집 같다고 했다. 

이어 "다른 식구들 데리고 삼겹살 파티하자"고 했고, 재형은 "오늘 자고 가자, 거실에서 자면 캠핑 기분"이라 했다. 문식은 이를 반대했으나, 현하는 "넌 우리 집에서 몇번이고 자고 갔지 않냐"고 했다. 문식은 "차라리 내가 아저씨 집에 가겠다"고 깃발을 들자, 유하는 "안 와도 된다"면서 "왜 너만 오냐, 힘들게 왔다갔다하는 것 같아 너만 괜찮으면 와서 먹을 것도 챙겨주고 놀다가겠다"고 했다. 그러고 싶다면서 "두 분 생각해서라도 그렇게 지내자"고 했고, 문식은 유하의 말에 아무 대답도 못했다.  미연은 유하가 보낸 문식과의 사진을 보며 흐뭇해했다. 

효섭은 자식들이 미연을 잘 챙기는 것 같지 않자 성질을 부렸다. 효섭은 "가족이란 게 뭐냐, 이러니까 미연이가 힘든 것"이라며 미연을 걱정했다. 이때 미연과 시간을 보내고 들어온 현하와 마주쳤다. 현하는 "두 분 싸운거 아니냐"면서 미연이 서운할 테니 싸우지 말라 했다. 

미연은 편의점에 들려 맥주를 사서 효섭에게 향했다. 이때 불량 학생들이 미연을 둘러쌌고, 효섭이 마침 나타나 아이들을 다그쳤다. 효섭은 미연에게 "밖에 혼자 다니지 마라"면서 미연의 손을 꼭 잡았다. 두 사람은 팔짱을 껴고 바로 화해했다. 

효섭은 미연에게 "다닐 때 꼭 같이 다녀라"면서 "내 인생에서 이제 너 없이 살 수 없다"고 했다. 미연은 "내가 너에게 빛과 소금같은 사람, 이제 나없이 어떻게 살 거냐"면서, 선하 위한다고 실수했다고 했다. 효섭은 그런 미연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해 미안하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제 우린 싸울 시간도 아깝다"면서 스무살 때를 회상했다. '그때 도망쳤으면 어땠을까'라면서 효섭만 기다렸다고 말했다. 미연은 "그랬다면 우리 인생도 달라졌을까"라며 눈시울을 붉혔고, 효섭은 그런 미연을 바라봤다. 

현하는 문식을 찾아가 미연과 문식의 결혼을 추진하자고 했다. 문식은 "너나 해라"면서 대답, 현하는 미연이 웨딩드레스를 보고 있다고 했다. 조촐하게라도 결혼식을 하자며 문식에게 나서라고 했다. 하지만 문식은 아직도 반대했다. 현하는 "아줌마에겐 오늘이 제일 예쁜 날이다"고 말하며 자신이 결혼식 비용은 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문식은 미연과 효섭의 결혼에 대해 고심했다. 

이때, 문식의 친부가 나타났다.  문식은 눈 앞에 나타난 친부를 보자마자 눈시울을 붉혔고, 두 부자는 눈물로 상봉했다. 

한편 유하는 효섭에게 미연이 말 안했다고 했으나, 말이 다른 행동을 이상하게 생각했다. 효섭은 화장을 고치는 미연에게 이 사실을 물었고, 미연은 "나 안 그랬는데"라고 말하면서 자리를 떠났다. 효섭이 없는 사이 미연은 "근데 은수가 누구야"라며 기억상실증 모습을 보였다. 결혼식도 하기 전에 건강에 이상신호가 일어난 상황. 게다가 문식의 친부까지 등장하면서 예측불가한 폭풍 전개를 예고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