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아형' 연기 알파고 정상훈, 예능도 '다재다능' 재주꾼

[OSEN=김수형 기자] 다재다능한 재주꾼 정상훈이 또 한 번 美친 예능감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11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형님'에서 손담비와 정상훈이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김희철과 손담비의 사이를 의심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진짜 절친이라 그렇다"며 14년지기라고 했다. 이를 옆에서 듣고 있던 정상훈은 "담비가 다 잘한다, 주변 사람 잘 챙긴다"며 성격이 정말 좋다고 칭찬했다. 

아형들은 "도도할 줄 알았는데 의외다"며 놀라워했다. 손담비는 "방송 이미지 오해 하지만 털털한 편"이라 했고,경훈은 "나도 친구하고 싶다"고 했다. 손담비는 "경훈이 연락처주겠다 친구하자"며 바로 친구를 맺어 웃음을 안겼다. 

정상훈에 대해 물었다. 여러가지 다방면으로 활동하고 있는 그에게 가장 화제작인 '품위있는 그녀'를 언급했다. 처음엔 캐스팅 확정 믿지 않았다고 했다. 정상훈은 "마음 비우고 감독님과 미팅했다, 하지만 오디션 노하우가 있었다"고 했다. 바로 대본 텍스트를 반대로 연기하는 것이라고. 정석 연기 대신 연기에 차별화를 두고자 인물의 스토리까지 꼼꼼히 연구했다고 했다 이어 15분 듣자마자 캐스팅 확정됐다고 했다. 

당시 정상훈은 상대가 김희선인 걸 알고 있었다고 했다. 게다가 김희선이 친분 없는데도 정상훈을 추천했다고. 정상훈은 "작품 전까지 전혀 모르는 사이였다. 대세 자리매김하던 시기 남자 주인공 후보로 추천했다"고 했다. 

특히 추천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돼 더 감동했다고 했다. 김희선에 대해 "생색내는 법 없는 소탈한 성격"이라면서 "알고보니 코미디 왕팬"이라며 코미디까지 만능인 상훈이 저격이라 생각했다고. 덕분에 상훈은 코미디로 갈고 닦은 능청연기를 한 몸처럼 캐릭터로 녹아냈다.  

정상훈은 "밉상이 아닐 수 있는건 김희선 덕"이라면서 만나자 마자 부부얘기로 친해졌다고 했다. 실제 배우자 성향 파악하듯 깊은 대화를 나눴고, 순식간에 바로 부부연기를 호흡을 맞출 수 있었다고 했다. 서로에게 엄청난 시너지효과가 나와 그저 감사한 마음이라고 했다. 

이에, 아내는 질투하지 않냐고 물었다. 상훈은 "애정신은 미리 방지한다. 오히려 응원해주는 편"이라했다. 하지만 목욕신을 말하지 않아 한 번 화낸 적은 있다고.  아형들은 "연기일 뿐 다 이해하지만 질투 안해도 서운한 것"이라면서 가끔 질투는 애정을 확인하는 수단이라며 "와이프가 현명하다"고 했다. 정상훈은 "다시 태어나도 다시 결혼할 것"이라며 아내바보 모습을 보였다.  

'만약에' 토크로 정상훈에게 즉석에서 6개월 시한부 연기를 제안했고, 대사 없이 상황설정 돌입했다. 눈물없이 담담해서 더 슬픈 현실적인 연기를 해냈다. 몇 초만에 관객들까지 완전 몰입하게 했고, 쉽게 가시지 않은 여운을 남겼다. 아형들은 "연기 알파고"라며 박수갈채를 쳤다. 

'나를 맞혀봐' 퀴즈가 시작했다. 뮤지컬 공연 중 생긴 황당 사건에 대해 맞히는 것이었다. 바로 노래를 부르던 중 어떤 한 관객이 '놀고 있네'라고 말해 관객들이 모두 빵 터졌다고. 어르신의 한 마디에 초토호됐다고 했다. 

다음은 드라마 캐스팅 3일 만에 취소되고 바로 한 일에 대해 맞히라고 했다. 주인공 캐스팅이 됐는데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고 했다. 최후의 수단은 진심을 꾹꾹 담은 편지를 써서 감독님을 만나러 갔다고 했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편지 4장을 내밀었으나, 두툼판 봉투가 돈이라고 오해를 받았다고. 편지 내용은 연기를 시작한 이유와 지금까지의 연기인생이 어땠는지 감독의 연출에 대한 애정까지 담았었다고 했다. 멤버들은 "결국 잘 됐으니 같이 하고 싶다고 하지 그랬냐"고 하자, 상훈은 "그 감독은 그 작품이 마지막이었다"며 웃픈 사연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정상훈은 자산관리도 달인이라고 했다. 유행어 '양꼬치엔 칭x오' 저작권 등록까지 했다는 것. 정상훈은 "이름 지어준 사람은 tvN 'SNL' 작가"라며 고마워했다. 정상훈은 가짜 중국어도 실력도 보였다. 원조 이수근을 언급, 함께 'SNL'을 했던 때를 떠올렸다. 자숙 후 첫 컴백이었기에 이수근이 긴장했으나, 정상훈이 리액션을 크게 해줬다며 고마워했다. 이어 두 사람은 특유의 알아듣는 중국어 대화로 정점을 찍는 토크를 선보여 배꼽을 잡았다. 

이 뿐만 아니라 박영규부터 최민식 성대모사까지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였다. 

/ssu0818@osen.co.kr

[사진] '아는형님 '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