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강남미인' 이태선, 버럭 태선VS멍뭉 태선..감초 톡톡

[OSEN=최나영 기자] 신예 이태선의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이 돋보인다.

이태선이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탄탄한 연기력과 시선을 빼앗는 특급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극중 그가 연기하는 유진 역은 대형 교회 목사의 아들이지만 자유롭게 살고 싶어 교회 세습 대신 맥주집 베를린을 차린 엉뚱한 영혼의 소유자다. 이렇듯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유진의 행동과 말은 그가 지닌 매력을 배가시켜 보는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태선의 하드캐리는 지난 10일과 11일에 방송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 재미를 더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5회에서는 긍정 에너지로 똘똘뭉친 유진(이태선 분)의 평소 모습을 눈을 씻고 찾아볼 수 없었다.

유진은 자신의 가게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이 돈을 훔치는 것을 봤다는 최정분(정승혜 분)의 말에 얼음장처럼 한없이 차가워졌다. 이어 그는 정분에게 "너 앞으로 오지마. 나 여자한테 이렇게 심하게 한 적 없는데, 너 다시는 안 보고 싶다"라 말하며 단호하게 뒤돌아섰다. 언제나 유쾌함과 따뜻함으로 사람을 대하던 유진이었기에, 처음으로 보여준 싸늘한 눈빛과 쉽게 다가갈 수 없는 냉정함은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튿날 방송한 6회에서 유진은 정분의 말이 사실이었음을 알게 되자 미안함에 몸둘 바를 몰랐다. 유진은 용기를 내 정분에게 미안하다며 진심을 담은 사과를 건넸고, 정분의 대답이 되돌아 오기만을 바랐다. 이윽고 정분의 상한 마음이 풀어지자 유진은 세상을 다 가진 듯 행복해했다. 이렇듯 훈훈함 넘치는 유진의 모습에 정분은 물론,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흔들었다.

이태선은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작품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능청스러운 생활 연기부터 소화하기 쉽지 않은 양 극단의 감정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많은 이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기도. 이처럼 극중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최대한 끌어올리며 이야기를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든 이태선. 앞으로 남은 회차에서 이태선이 펼칠 맹활약에 대해서도 벌써부터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전파를 탄다. /nyc@osen.co.kr

[사진]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