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NC 스크럭스·권희동, 삼성전 열세 극복의 주역

[OSEN=손찬익 기자] NC는 삼성만 만나면 고개를 떨궜다.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도 열세를 보였으나 1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삼성을 7-1로 제압했다. 이로써 NC는 삼성과의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6승 6패 1무로 동률을 이뤘다.

NC 타자 가운데 재비어 스크럭스와 권희동의 활약이 돋보이는 경기였다. 4번 1루수로 나선 스크럭스는 4회 우월 솔로 아치를 포함해 5타수 3안타 2타점 3득점으로 해결사 본능을 뽐냈다. 권희동은 8번 중견수로 나서 2회 2,3루서 중전 적시타를 때려내는 등 4타수 2안타 4타점으로 매서운 타격감을 과시했다.

스크럭스는 "팀 승리에 보탬이 돼 기쁘다. 최근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했는데 홈런으로 팀 승리에 이바지해 기쁘다. 최근 들어 이도형 타격 코치님께서 스윙할 때 리듬에 대해 조언을 해주시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아시안게임 브레이크가 얼마 남지 않았다. 그렇다고 마냥 쉬는 건 아니다. 재충전을 잘 하면서 스트라이크 존으로 들어오는 공을 더 강하게 칠 수 있도록 연습을 많이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이재학이 선발 마운드에 오를 때마다 도움이 되지 못해 마음 한 구석에 아쉬움이 컸던 권희동은 모처럼 활짝 웃었다. 그는 "(이)재학이가 선발 등판할 때 내가 계속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했는데 오랜만에 적시타로 도움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리고 권희동은 "경기 초반 점수를 낸다면 경기를 쉽게 가져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친 것이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며 "(이)우성이가 오면서 체력적으로 외야수들이 더욱 편하게 경기를 할 수 있는 것 같다. 좋지 않는 부분을 치료하고 휴식을 취하다보니 타격감이 살아나는 것 같다"고 공을 돌렸다.

마지막으로 권희동은 "남은 경기에서도 좋은 타격감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what@osen.co.kr

[사진] 재비어 스크럭스-권희동.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