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서른이지만 열일곱' 안효섭, 19세 조정부 에이스 '햇살소년' 완벽변신 비결

[OSEN=최나영 기자] ‘햇살소년’ 안효섭이 숨은 노력이 공개됐다.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곁에만 있어도 위로가 되는 인간비타민 안효섭의 숨은 노력과 햇살미소가 화면 가득 채우는 메이킹 영상이 눈길을 끈다. SBS 채널을 통해 태산고등학교 조정부 에이스인 유찬(안효섭 분)의 비하인드와 연습 현장이 공개된 것.

공개된 안효섭의 메이킹 영상에서는 실제 선수를 방불케 하는 훈련 현장의 모습과 촬영 현장이 담겨 있다.

영상에서 안효섭은 힘든 훈련에도 “기분이 좋아요”라는 긍정에너지를 내뿜고, 유찬에 동화된 듯 시종일관 밝은 미소로 땡볕의 무더위에 지칠법한 현장을 환하게 채운다. 

건강한 에너지는 물로 화면을 압도하며 눈길을 끄는 청량미는 극 전체를 밝은 에너지로 채우는 아우라로 완성됐고 이런 안효섭에 “화이팅”, “잘한다”라며 연발하는 감탄은 그대로 시청자에게 전해졌다.

특히 촬영 현장의 스태프부터 함께 훈련해 온 태산고등학교와 조정팀원들의 꼼꼼한 완벽 호흡 덕에 배는 뒤집어지지 않고 선수들은 계속해서 노를 저을 수 있었다고. 화면 가득 시원하게 물살을 가르는 조정팀의 건강한 에너지가 드라마 전체의 원동력이 되었다는 평.

실제로 안효섭은 두 달 가까이 땡볕에서 조정연습을 하며 실제 햇볕에 검게 그을린 구리빛 피부와 까치집을 연상케 하는 짧게 자른 머리로 유찬만의 스타일을 완성해 가며 오롯이 캐릭터에만 집중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극 중 유찬의 인생모토인 “돈 띵크 필(Don't think feel)" 이라는 말처럼 생각보다는 직진으로 유찬이라는 인물에 한 발짝 더 다가가기 위해 미모를 버리고 열정을 택한 안효섭은 조정 뿐만아니라 많은 액션도 직접 소화 중이다. 

무한 긍정의 에너지와 조정부 에이스로 완벽 변신한 안효섭은 채우는 것보다 비우는 것이 힘들다는 말처럼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순수하고 열정 넘치는 유찬을 자신만의 해석으로 시청자들에게 보여주며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유찬이 우진(양세종 분)과 서리(신혜선 분) 사이에서 짝사랑을 시작한 시점, 유찬이 인생의 모토처럼 사랑도 ‘돈 띵크 필’로 직진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nyc@osen.co.kr

[사진] SBS 메이킹 영상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