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슈퍼맨’ 시하, 동생 본비 향한 속마음 고백...봉태규 ‘눈물’

[OSEN=지민경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시하가 작아진 아빠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미니어처가 된 봉태규 아빠와 만난 시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봉태규는 “‘슈퍼맨’ 감독님이 시하가 이런 얘기를 했어요 하면서 들려줬는데 시하가 ‘애기랑 놀기 싫은데 나와줘서 고마워’라고 작게 속삭이더라. 사실 너무 놀랐다. 그런 이야기를 아빠 품에서 안 들리게 했다는 것에 되게 많이 미안했다”라며 속상해 했다.

이어 봉태규는 “예전 슈퍼맨 방송을 보면 아빠가 작아졌을 때 아이들이 속마음을 얘기했던 방송을 봤다”며 얼마 전 태어난 동생 본비에 대한 시하의 속마음을 들어보기 위해 미니어처로 변신했다.

시하는 작아진 아빠를 보고 처음에는 믿지 않았지만 아빠가 다시 안 커질지도 모른다는 말에 눈물을 터트렸다. 봉태규는 시하에게 본비 때문에 속상했던 적 있냐고 물었고 시하는 그렇다고 하며 “일부러 그랬어”라며 본비를 더 예뻐하는 것 같았다고 울먹이며 말했다.

봉태규 역시 그런 시하를 보며 눈물을 훔쳤다. 그는 “아빠는 시하를 세상에서 제일 많이 예뻐해요. 엄마 아빠는 시하를 제일 많이 챙겨주고 있어요”라고 애정을 드러냈고 시하는 다시 커진 아빠를 꼭 안아주며 본비를 더 예뻐해줄 것이라고 약속했다. /mk3244@osen.co.kr

[사진]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