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8홈런-21점 대폭발’ KIA, SK에 이틀 연속 대승

[OSEN=인천, 김태우 기자] KIA가 폭발적인 타격을 과시하며 연이틀 대승을 거뒀다.

KIA는 1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SK와의 경기에서 타선의 대폭발에 힘입어 21-8로 크게 이겼다. 전날 18-4 대승을 거둔 KIA(50승57패)는 2연승으로 5위 싸움에 다시 불을 붙였다. 반면 이틀 연속 패한 SK(61승47패1무)는 2위 수성에 비상이 걸렸다.

KIA 타선이 엄청난 경기였다. 8방의 대포를 터뜨리며 팀 통산 한 경기 최다 홈런(종전 6개) 기록을 갈아치웠다. 때린 안타만 장단 25개였다. 이범호가 홀로 세 방, 버나디나와 나지완이 2개씩을 기록했다. 특히 버나디나는 4안타 5타점을 기록하는 등 대활약했다. 선발 헥터도 6이닝 3실점으로 개인 5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반면 SK는 선발 앙헬 산체스가 0.1이닝 10실점(9자책점)이라는 불명예를 남긴 가운데 끌려갔다. 타선도 이렇다 할 반전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뒤늦게 홈런으로 추격했지만 너무 까먹은 점수가 많았다.

KIA가 1회부터 11점을 내며 일찌감치 백기에 받았다. 1회 선두 버나디나의 볼넷과 이명기의 우전안타로 기회를 잡은 KIA는 최형우의 2루 땅볼 때 상대 실책으로 선치점을 냈다. 이어 안치홍의 적시 2루타로 3-0으로 앞서 나갔다.

KIA는 김주찬이 우전안타로 뒤를 받친 뒤 1사 후 이범호의 3점 홈런이 터지며 6-0으로 앞서 나갔다. 이어 김민식의 볼넷에 이은 도루, 김선빈의 우중간 적시타로 1점을 보탠 KIA는 버나디나와 이명기가 연속타자 홈런을 터뜨리며 10점을 채웠다. KIA는 산체스를 강판시킨 뒤 최형우의 2루타, 김주찬 타석 때 상대 실책을 묶어 11-0으로 앞서 나갔다.

KIA는 2회 이범호의 우월 솔로홈런, 3회에는 나지완의 3점 홈런으로 15-0까지 달아났다. SK가 3회 김강민의 3점 홈런으로 추격하자 5회 나지완 이범호 버나디나가 홈런을 기록하며 19-3까지 리드, 쐐기를 박았다. SK는 3회 김강민의 3점 홈런, 7회 나주환의 2점 홈런, 9회 정의윤의 2점 홈런 등으로 8점을 내기는 했으나 전날 기록했던 시즌 한 경기 최다 실점 기록이 다시 쓰였다. /skullboy@osen.co.kr

[사진] 인천=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