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人] 정우람 무너진 한화, 이태양이 있었다

[OSEN=대전, 이상학 기자] 정우람이 무너졌다. 하지만 한화는 무너지지 않았다. 이태양이 있었다. 

정우람은 1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와 홈경기에 9회초 구원등판했지만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는 동안 3피안타 1볼넷 2실점을 했다. 시즌 4번째 블론세이브로 고개를 숙였지만 뒤이어 나온 이태양이 역전을 허락하지 않았다. 

4회 이성열의 만루포로 리드를 잡은 한화는 6회까지 선발투수 키버스 샘슨이 2실점으로 잘 막았다. 불펜을 가동한 한화는 7회 서균, 8회 송은범이 나란히 삼자범퇴로 막으며 9회 마무리 정우람에게 연결했다. 한화의 확실한 승리 공식이었지만, 정우람이 갑자기 흔들렸다. 

2점차로 비교적 여유 있는 상황이었지만 선두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와 7구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준 게 화근이었다. 이어 유한준의 빗맞은 타구가 우측 안타가 되면서 무사 1·2루 위기를 맞은 정우람은 대타 박경수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하며 실점을 내줬다. 

앞선 타자들에게 체인지업이 통하지 않자 정우람은 직구로 승부했고, 박경수가 가운데 몰린 공을 놓치지 않았다. 다음 타자 황재균도 정우람의 2구째 직구를 공략, 좌전 안타로 무사 만루 찬스를 연결했다. 결국 장성우에게 중견수 큼지막한 희생플라이로 4-4 동점이 됐고, 정우람의 블론세이브가 기록됐다. 

한화는 계속된 1사 1·3루 역전 위기에서 정우람을 내리며 이태양을 투입했다. 급하게 불펜에서 몸을 풀고 나왔지만 이태양은 침착했다. 첫 타자로 대타 전민수를 몸쪽 꽉 차는 144km 직구로 루킹 삼진 처리하며 한숨 돌렸다. 이어 심우준도 절묘한 포크볼로 헛스윙 삼진 돌려세우며 역전을 허락하지 않았다. 

연장 10회에도 마운드에 올라온 이태양은 강백호를 좌익수 뜬공, 오태곤을 유격수 땅볼, 로하스를 3루 뜬공으로 가볍게 삼자범퇴했다. 이태양이 급한 불을 끄자 한화도 힘을 냈다. 10회말 하주석의 끝내기로 5-4 승리, 1⅔이닝 무실점 퍼펙트로 이태양은 시즌 4승(2패)째를 올렸다. 전날(11일) KT전에 이어 2경기 연속 구원승이었다. /waw@osen.co.kr

[사진] 이태양.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