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큐브 측 "前비스트 졸업 특혜 의혹? 정확한 상황 파악 노력 중"

[OSEN=이소담 기자]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이 'SBS 8뉴스'의 보도와 관련, "사실관계 확인에 대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12일 오후 OSEN에 "뉴스에 보도 된 내용에 대해 '비스트' 소속사인 당사는 사실관계 확인에 대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어 "현재 사건 당시 근무한 직원들은 모두 퇴사한 상태로 SBS뉴스 취재 당시 사실 확인에 시간이 다소 걸린다는 입장을 전해 드린 바 있다"며 "현재 당사도 과거 '비스트'를 담당했던 직원들에게 수소문해 정확한 상황 파악에 노력하고 있으며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공식입장을 전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비스트 전 멤버 4인에 대해 졸업 특혜 의혹을 보도했다.

'SBS 8뉴스' 측은 "2010년 비스트의 멤버 네 명이 동신대학교에 동시 입학해 화제됐다. 또한 네 명 모두 4년 전액 장학금을 받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고 전했다.

SBS가 공개한 대학의 관리 학생 명단에는 용준형과 장현승은 실용음악학과, 윤두준과 이기광은 방송연예학과 2학년생으로 기록돼 있다. 또한 학과장 서명이 있는 명단은 장학금 수혜 기록과 함께 O, X 표시가 표시돼 있다고 설명한 바. 동신대 전 직원은 SBS에 "수업을 받을 수 없는 애들. 학교에 안 간다는 이야기다"고 밝혔다.

SBS 측은 "가수 활동에 바빴을 텐데 네 명 모두 무난히 졸업했고 이후 다른 대학원에도 진학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큐브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SBS 8시 뉴스에 보도된 내용에 대해 공식입장 전해드립니다.

뉴스에 보도 된 내용에 대해 '비스트'소속사인 당사는 사실관계 확인에 대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현재 사건 당시 근무한 직원들은 모두 퇴사한 상태로 SBS뉴스 취재 당시 사실 확인에 시간이 다소 걸린다는 입장을 전해 드린 바 있습니다.

현재 당사도 과거 '비스트'를 담당했던 직원들에게 수소문해 정확한 상황 파악에 노력하고 있으며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공식입장을 전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besodam@osen.co.kr

[사진] 'SBS 8뉴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