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8안타 12득점 폭발' 롯데, 두산에 전날 패배 설욕

[OSEN=잠실, 이종서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화끈한 타격을 앞세워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롯데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과의 팀 간 13차전 맞대결에서 12-1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날 패배를 설욕한 롯데는 시즌 49승(57패) 째를 거뒀다. 두산은 시즌 39패(71승) 째를 당했다.

1회초 롯데가 유희관을 확실하게 공략했다. 1사 후 손아섭의 2루타와 이대호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고, 이어 민병헌-번즈-신본기의 연속 안타가 이어졌다. 점수는 3-0. 여기에 문규현의 볼넷, 안중열의 2타점 적시타까지 나오면서 롯데는 5-0으로 달아났다. 이어 전준우의 3루수 내야 안타가 나오면서 다시 만루가 됐고, 두산은 유희관에서 윤수호로 투수를 바꿨다. 윤수호는 손아섭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면서 길었던 1회를 끝냈다.


2회에도 롯데의 득점은 이어졌다. 선두타자 채태인의 안타에 이어서 이대호가 투런 홈런을 날리면서 롯데는 7-0으로 점수를 벌렸다.

두산은 2회말 김재환의 2루타 뒤 양의지, 오재일의 진루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4회 두산과 롯데는 각각 한 점씩을 주고 받았다. 롯데가 채태인의 2루타와 이대호의 적시타로 한 점을 냈고, 4회말 김재환의 솔로 홈런으로 두산이 점수 차를 유지했다.

5회초 롯데는 문규현의 볼넷 뒤 전준우의 적시타, 손아섭의 투런 홈런으로 11-2로 달아났다.

5회말 두산의 본격적인 추격이 시작됐다. 선두타자 정진호의 솔로 홈런 뒤 최주환의 볼넷, 허경민, 오재원의 연속 안타로 점수를 냈다. 이후 김재환과 양의지가 범타로 물러났지만, 오재일의 스리런 홈런에 이어 김재호의 백투백 홈런이 이어지면서 8-11까지 추격에 성공했다.

6회초에도 양 팀의 타선은 점수를 냈다. 이대호가 2루타를 치고 나갔고, 번즈가 적시타로 점수를 만들었다.

두산 역시 6회말 김재환의 볼넷 뒤 양의지의 안타, 김재호의 몸 맞는 공으로 만루를 만들었고, 반슬라이크의 밀어내기 볼넷이 나오면서 9-12를 만들었다.

두산은 9회말 박세혁과 허경민의 안타 뒤 오재원과 김재환의 적시타로 한 점 차로 좁혔다. 그러나 후속타가 이어지지 않았고, 결국 이날 경기는 롯데의 승리로 끝났다.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