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 "노래로 위로 주고파"...'복면가왕' 선예, 엄마에서 가수로

[OSEN=유지혜 기자] 최근 연예계 복귀를 선언한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복면가왕'을 통해 화려한 컴백을 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첫 방어전에 나선 동막골소녀와 그에게 도전하는 4인의 복면가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얼굴을 드러낸 복면가수들은 '코코넛' 배우 윤희석, '소독차' 클릭비 출신 강후(김태형), '치타' 소리꾼 박애리, 그리고 '하니' 선예였다. 

선예는 이날 이적의 '다행이다'와 박효신의 '숨'을 열창하며 최종 라운드까지 가는 기염을 토했다. 비록 동막골소녀에게 아쉽게 패하고 말았지만, 선예의 등장만으로 '복면가왕'은 반전을 거듭하게 됐다. 

환한 미소로 가면을 벗은 선예는 "오랜만이죠"라고 덤덤하게 인사한 후 "1라운드에서 아이비 씨가 '삶의 무게가 어깨에 있다'고 말했을 때 '딱 걸렸다'는 느낌을 들었다"고 웃음을 지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선예는 아이들이 엄마가 가수인 걸 아느냐는 MC 김성주의 질문에 "아이들이 아직 어리다"며 "아이들은 가끔 내가 노래를 불러주면 시끄럽다고 한다. 아직 어려서 내가 노래를 했다는 그런 개념이 없다. 그래서 조금은 서운하기도 하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김호영은 무대 위 선예와의 특별한 인연을 전하기도. 그는 "선예씨가 천마리 학을 접어준 적이 있었다. 나의 1호팬이다. 초등학교 6학년 때 내 뮤지컬을 보고 팬이 됐고, 팬미팅도 오고 그랬다"고 밝혔고, 선예는 "맞다. 내가 김호영 오빠의 엄청난 팬이었다"고 반가워했다.

일찌감치 선예의 정체를 맞히고 엄청난 팬심을 밝힌 라비는 "가슴이 두근거린다"며 어쩔 줄 몰라했고, 자신의 수록곡을 줄줄 외는 라비를 보며 선예는 "수록곡까지 알아서 정말 놀랐다.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그런 선예에 라비는 "노래해주셔서 제가 감사하다"고 인사를 하기도 했다.

무대를 내려온 선예는 김호영과 껴안으며 해후를 나눴다. 판정단으로 참여한 에이핑크 멤버들은 선예에게 "팬이다"라며 떨리는 인사를 전했고, 선예는 그런 에이핑크에게 "걸그룹 활동 힘들 텐데 조금만 힘내라"며 따뜻한 응원을 했다. '팬밍아웃'을 한 라비는 선예에게 "사진 한 번만 찍을 수 있냐"며 선예와의 셀카 타임을 요청해 순식간에 로비는 선예의 '스타 팬미팅'이 이루어졌다.

선예는 "방송국에 와서 이렇게 방송을 하니 정말 긴장이 많이 됐다. 옛날 생각이 훅 나더라. 라비씨가 나의 팬이라고 말해주는 걸 보면서 음악을 내가 그렇게 했었지 라고 생각이 나더라"라고 말하며 후배들의 열렬한 응원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한 명이라도 내 노래에 위로와 힘을 줄 수 있는 그런 음악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복면가왕'에서 오히려 감동 받고 위로 받은 것 같다"고 활동 의지를 밝혔다.

최근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한 선예는 이제 엄마가 아닌 가수로 다시 대중 앞에 설 계획. 그런 선예가 과연 앞으로 어떤 활동으로 팬들을 즐겁게 할지 눈길이 모아진다. / yjh0304@osen.co.kr

[사진] '복면가왕'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