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보이스2' 이진욱, 이하나 '절대청력' 알았다‥진범 잡을까

[OSEN=김수형 기자] '보이스 시즌2' 에서 이진욱이 이하나의 절대 청력을 알았다. 진범을 잡아낼까.

12일 방송된 OCN 주말 드라마 '보이스 시즌2 (연출 이승영, 극본 마진원)' 에서 강우(이진욱 분)이 비로소 권주(이하나 분)의 절대 청력을 알게 됐다. 

견인차 전복사고 현장에서 "친구..."라는 말만 남기고 숨진 용의자의 목소리를 들은 권주(이하나 분)는 도강우(이진욱 분) 형사의 예측대로 진범이 따로 있음을 확신했다. 

다음날 사건 브리핑이 시작됐다. 용의자 장수복은 장형사를 겨냥한 보복범죄라 말했다. 경찰들은 "이런 악질은 처음"이라면서 경찰이 피해자가 될 수 없다며 빠르시일에 마무리 지을 것이라 했다. 이때 권주는 공범 가능성을 배제하지 말라고 했다. 미심쩍은 자료들을 언급하면서 "모든 증거와 증언은 편견없이 다룬다. 수사의 기본, 공범이 있는데 놓치는 거라면 피해자는 늘어날 것"이라 말했다. 하지만 경찰청은 이번 사건은 증거가 확실하므로 함부로 말하지 말라고 했다. 결국 권주의 의견은 묵살됐다. 

권주는 청장에게 다시 한번 호소했으나 아무도 믿지 않았다. 심지어 "도강우 말 한 마디에 브리핑을 망치냐, 도강우가 어떤 놈인지 아냐"면서 "아픈사건 후벼파는 말종 중 말종"이라며 도강우를 경계해야한다고 했다. 
게다가 설득이 불가능할 정도로 지난 사건 역시 도강우를 범인이라 확신하고 있었다. 

강우는 현장을 추적했다. 현장은 술판으로 어지러져 있었다. 특히 '나를 무시하는 인간들'이라 적으면서 경찰들의 사진들이 한 장씩 창문에 붙여있는 것을 발견했다. 강우는 용의자 집에 아무도 찾아오는 사람들이 없냐고 했다. 주변 자장면집 주인은 용의자가 경찰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전했고, 강우는 경찰을 혐오하는 용의자가 경찰친구라며 접근했을 것이라 추측했다. 

이 때 강우가 체포됐다. 강우는 "이것들이 단체로 미쳐간다"며 강하게 거부했으나, 그 자리에서 바로 붙잡혀 경찰서로 향하게 됐다. 

권주는 피해자 장형사의 장례식에 도착했고, 쓰러진 아내를 위로했다. 장형사 아내는 남편이 피해자를 더 만들지 않기 위해 온몸으로 막아내느라 시신에 실핏줄이 모두터져 있었다며 울먹였다. 결국 눈물이 터졌고, 권주 역시 함께 눈물을 지었다. 

피해자 아내는 "권주씨는 절대 다치지 말고, 어떤 일이 있더라도 골든타임팀 꼭 지켜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진범이 따로 있을지도 모른단 말을 들었다면서 "잡아달라, 꼭"이라 말했고, 권주의 마음은 더욱 무거워졌다. 권주는 범인을 향해 "너 반드시 잡을 것, 우리 골든타임팀 건드린 걸 후회하게 해주겠다"며 이를 악물었다. 

권주는 도강우 계좌로 정체불명 돈이 들어왔으나 뭔가 이상한 점을 알게 됐다. 오히려 나홍수(유승목 분)의 계좌가 이상하다고. 파트너 도강우 인감을 빼돌려 수사도중 은폐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것. 그리고 나홍수 명예를 위해 도강우가 일부러 묵인했을 가능성도 커졌다. 권주는 "풀수 있는 건 진실을 알 수 있는 사람과 손을 잡는 것"이라면서 도강우가 어디에 있는지 물었다. 이어 도강우가 체포되어 있음을 알게 됐다. 

도강우는 구치소에서 "내가 무조건 잡을 것"이라며 "미친 새끼, 내가 꼭 잡아 줄일 것"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고, 마침 권주가 나타났다. 권주는 도강우와 얘기하게 됐다. 도강우는 "누구때문에 개고생인지 아냐"면서 대화를 거부하려 했으나 권주는 도강우에게 범인이 라텍스 장갑을 튕기지 않았냐고 질문했다. 도강우는 "진술 조사에도 없었을 텐데 어떻게 안 거지"라며 귀가 솔깃했다.  

강우는 권주에게 주범을 어떻게 알았냐고 물었고 권주는 "남이 듣지 못한 소리 듣는다"면서 장수복이 죽을 때 장갑 튕기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하지만 강우는 허언증으로 믿지 못했고, 권주는"못 믿겠다면 형사님 주머니에서 뭘 만지고 있는지 맞히겠다"며 이를 맞혀버렸다. 강우는 점점 권주의 말에 깜짝 놀라며 "진짜 그런 소리가 들린단 거냐"며 절대청력을 알게 됐다. 

권주는 강우에게 골든타임팀 합류하고 진범수사는 비밀리에 진행하는 비밀 수사에 합류하라고 했고 비로소 두 사람은 비밀 공조를 시작하게 됐다. 

한편, 성범죄자가 출소됐다는 소식이 뉴스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이때 한 여학생이 또 다시 납치됐고, 부모에게까지 알려졌다. 父는 칼을 들고 범인이 있는 곳으로 달려갔다. 母가 이를 경찰에 신고했고, 권주가 받았다. 알고보니 6년 전 아동 성폭행 피해자 가족들이었다. 母는 "제발 우리 딸 좀 찾아달라, 남편을 말려달라"고 호소했다. 출소된 성범죄자가 나오자마자 또 다시 똑같은 피해자를 찾아간 다급한 상황, 과연 강주와 권주가 이를 막아낼지 궁금증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보이스 시즌2'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