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같이살래요' 치매 장미희 절규, 유동근과 '결혼' 어쩌나

[OSEN=김수형 기자] '같이 살래요'에서 유동근과의 결혼식을 앞둔 장미희가 자신에게 치매 증상이 일어나고 있음을 알아채며 눈물을 흘렸다. 

1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연출 윤창범,극본 박필주)'에서 미연(장미희 분)이 자신의 치매를 알아챘다.

문식(김권 분)은 친부(김유석 분)를 집안으로 데리고 왔다. 이어 효섭과 동거 중이란 사실을 전했다. 친부는 "두 사람 사이 좋냐"고 물었고, 문식은 그렇다고 했다. 이전에 바람을 폈었기에 미연의 새 남자에 대해 화를 내지 못했다. 당시를 실수였다는 말에 문식은 "그 실수로 이 모양, 이 꼴이 됐다"고 했다. 그러자 친부는 "후회하지 않는다. 그 실수로 널 얻었다"면서 "네 엄마에게 쫓겨나 이혼당해도 한 번도 후회해본 적 없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로 농담을 주고 받으며 술잔을 함께 기울였다. 

미연은 집에 문식의 친부가 와있단 사실을 전해들었다. 이어 효섭이 알면 기분 나쁠지도 모르기에 조심스러웠다. 

문식은 친부의 넥타이부터 하나씩 신경써줬다. 이어 미연을 만나러 간단 말에 놀랐고, 친부는 "왔으니 인사는 할 것, 고마운 것도 있다"면서 미연과 만나게 됐다. 바로 미연에게 악수를 건넸으나 미연은 이를 거부하며 존댓말까지 쓰는 등 거리를 뒀다. 미연은 "당신 표정이 안 읽힌다"면서 그만큼 세월이 흘렀다고 했다. 빚 갚아줘서 고맙다며 그 이유를 묻자 미연은 "미련 남지 않았다"면서 문식에게 줄 상속 재산에서 정리한 것이라 했다. 덕분에 문식은 재산을 한 푼도 받지 못하게 됐다고. 친부는 "다행이다"라고 말했고, 미연은 "이제 우리 만날 일 없을 것, 그럼, 잘 가라"면서 자리를 떠났다. 

미연은 효섭에게 돌아왔다. 미연은 "전 남편 만나러 갔다와서 질투했냐"면서 "질투할까봐 빨리 만나고 왔다"고 했다. 질투하는 효섭에게 미연은 "그 사람 여전하더라"면서 상대가 뭘 원하는지 바로 캐치했다고 말했다. 

문식은 친부에게 미연이 효섭과 결혼하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반대하고 싶지 않다고 했고, 친부는 "찬성해라"며 자신의 눈치는 보지 말라고 했다. 이어 효섭네 가족들과 친해졌냐 물으면서 "다행이다. 우리 아들 마음 붙일 곳이 있어서"라며 안심했다. 문식이 변했다며 흐뭇해했다. 친부는 문식에게 또 다시 필리핀에서 사업한다는 얘기를 꺼냈고, 문식은 걱정했다. 

한편, 미연(장미희 분)은 거울을 보면서 "은수가 누구야?"라며 기억해내지 못했다. 거울 속에서 미연의 20대 모습까지 나타나 치매 증상을 암시했다. 

재형과 현하, 유하는 미연과 효섭을 위한 100일 파티를 준비했다. 생일케이크까지 준비해 컷팅식을 가졌다. 
두 사람은 기뻐했고, 현하는 조만간 식도 올리자고 했다. 결혼식 사진을 남기자는 것이다. 

미연은 "웨딩드레스를 입고 싶냐"는 말에 부끄러워하면서 "다들 원하면 식 정도는 괜찮다"며 함께 박수쳤다. 

효섭은 현하와 함께 미연이 봐뒀다는 웨딩샵에서 웨딩드레스를 보게됐다. 이어 "미연이에게 어울릴 것 같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 

미연은 갖고 있던 물건이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어 자동차 블랙박스 usb를 확인했고, 자신이 도로 한 가운데서 길을 잃은 듯 서있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자신의 건강에 이상신호를 알게 된 미연은 말을 잇지 못했다. 

문식은 효섭을 찾아가 미연과의 결혼식을 물었다. 이어 "축하는 못하지만 대신, 반대도 안할 것"이라면서 양보할 수 있는건 여기까지라고 했다. 이어 "어머니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고, 효섭은 고맙다고 했다. 이어 문식에게 미연의 아버지가 어떻게 돌아가셨는지 물었다. 문식은 "알츠하이머, 치매셨다"고 대답, 이 모든 걸 목격한 미연이 정신이 사라져 자신이 사라지는 걸 가장 무서워한다고 했다. 

그 시각 미연은 두려움에 떨면서 병원으로 향했다. 미연은 의사를 찾아가 "내가 한 일이 기억이 안난다. 어딜 돌아다니는지, 무슨 말을 하는지 기억이 안난다"고 말하면서도 알츠하이머는 아닐 것이라 믿었다. 

미연은 "내가 어떤 병인지 모든 검사를 밝혀달라"고 울먹이며 "나는 온전한 내 정신으로 살아야된다. 그러니까 제발 날 낫게해주세요"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친부로 인해 겪었던 끔찍한 병이 자신의 몸에서도 일어나고 있음을 눈치 챈 미연. 게다가 효섭과의 결혼식까지 앞두고 있어 더욱 안타까움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