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고정 됐으면"..'런닝맨' 제니, 꽝손 아닌 '금손 공주'

[OSEN=이소담 기자] 이제 제니를 ‘꽝손’이 아닌 ‘금손 공주’라고 불러야 할 듯싶다. 재출연에 팀 우승을 이끈 제니는 승리의 여신이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꽝손의 선택에 의해서만 모든 것이 결정되는 ‘꽝손 바캉스’ 특집이 펼쳐진 가운데 제니가 ‘바캉스 여신’으로 출연했다.

앞서 제니는 이광수, 전소민, 유재석, 지석진 등을 잇는 새로운 꽝손 클럽 멤버로 제안을 받을 만큼 ‘꽝손’ 활약을 뽐낸 바. ‘런닝맨’은 멤버들의 선택이 중요한 포인트가 되곤 한다. 복불복으로 선택 하나가 게임의 운명을 결정하기 때문. 이때 ‘런닝맨’의 ‘꽝손’ 클럽은 주로 좋지 않은 것을 선택하는 멤버들을 가리키는 데 제니가 이에 해당했던 것.



제니는 자신은 ‘금손’이라고 주장했으나 선택하는 족족 ‘꽝손’ 면모를 보였다. 제니는 이내 “이제 약간 자신감이 떨어지기 시작했다”며 시무룩해했다. 반전은 역시 살아 있었다. 제니는 양궁게임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는데 무려 김종국을 상대로 승리해 멤버들을 환호케 했다. 이어 축구게임에서도 마지막에 골을 터트리며 승리의 여신에 등극했다.

특히 또 한 번 이광수와 게임 파트너가 된 바. 이광수와 티격태격한 케미스트리가 큰 재미를 선사했다. 이광수는 제니를 향한 일관된 애정을 드러낸 반면, 제니는 이광수 저격수로 등극한 것. “아이스 커피 어떠냐”는 이광수의 질문에 제니는 미숫가루가 좋다는 양세찬의 손을 냉큼 들어주는 등 순발력을 발휘하며 ‘철벽 방어’에 나서 웃음을 선사한 것.


또한 유재석은 ‘꽝손’의 이유에 대해 제니한테 “왜 그랬냐”고 묻자 제니는 “오빠가”라며 이광수를 언급했다. 하하는 “제니가 광수한테 오빠라고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양세찬에 대해서는 ‘양씨’라고 부르라고 제안한 바. 제니는 “예민하다. 양 씨는”이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초반에는 ‘꽝손’ 면모를 보였던 제니는 이처럼 점차 ‘런닝맨’에 완벽 적응해 ‘금손’으로 거듭나는 성장 서사를 썼다. 촉감 게임, 수중 게임 등 다양한 게임을 펼친 후 팀에게 최종 우승을 가져다줬다.

‘바캉스 여신’이자 ‘꽝손 공주’로 ‘런닝맨’을 찾았던 제니는 이로써 ‘금손 공주’로 재탄생했다. / besodam@osen.co.kr

[사진]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