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임예진, KBS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 합류...유이 엄마 役

[OSEN=유지혜 기자] 배우 임예진이 KBS 2TV 새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 합류한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릴 드라마. 앞서 유이가 여주인공 김도란 역에 확정된 바 있다.  
 
임예진은 극 중 김도란의 의붓엄마 소양자 역할을 맡았다. 가난하게 살다 상경해 고아 동철을 만나 결혼하고 그의 아이를 임신한다. 하지만 남편이 어딘가에서 데려온 또 다른 아이 도란을 키우지 못하겠다면 이혼하자는 말에 울며 겨자 먹기로 사는 인물이다.  
 
친딸인 미란(나혜미)을 좀 더 챙겨주려 하고 도란을 구박하는 양자는 일종의 악역이자 스토리 전개의 핵심 캐릭터로 활약할 예정이다. 드라마 곳곳에서 전환점을 담당해 갈등과 재미를 줄 전망이다.  
 
그동안 맡았던 역할과는 전혀 다른 인물군으로 시청자들에게 인사하게 된 임예진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라 나 역시 기대된다"며 "밉상 캐릭터일 수 있지만 역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하나뿐인 내편'은 '내 사랑 내곁에', '오자룡이 간다', '불어라 미풍아'를 쓴 김사경 작가의 작품이다. '완벽한 아내' '골든 크로스' '매리는 외박중' 등을 연출한 홍석구 PD가 호흡을 맞춘다. '같이 살래요' 후속으로 9월 15일 첫 방송 예정이다./ yjh0304@osen.co.kr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