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무서운 신인’ 황인수의 돌직구? “라인재 챔피언 자질 없다”

[OSEN=우충원 기자] ROAD FC (로드FC) 미들급 돌풍의 핵 ‘무서운 신인’ 황인수(24, 팀매드)가 또 한 번 ‘미들급 챔피언’ 라인재(32, 팀 코리아 MMA)를 향해 돌직구를 날리며 ‘무서운 신인’의 면모를 제대로 드러냈다.

“(라인재가)챔피언이 돼 처음 한 인터뷰에서 ‘앞으로도 재미없는 경기 하겠다’라고 하더라. 그 말 자체가 챔피언으로서, 프로 선수로서 자질이 없는 것 아닌가. 프로 선수는 자기만족을 위해 경기를 뛰는 게 아니라 팬들의 기대와 관심에 충족할 수 있는 경기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라인재는 지난달 28일 XIAOMI ROAD FC 048에서 최영을 꺾고 새로운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경기가 끝나고 진행한 인터뷰에서 팬들에게 “재미없는 경기 보느라 고생했다. 다음 경기도 재미없을 거니까 시간 있으면 봐달라”고 말한 바 있다.


“(라인재가)챔피언이 됐으니 대회사에서도 그만한 대우를 해줄 텐데 챔피언이라면 그에 걸맞은 결과를 내야 한다. 경기력이 가장 첫 번째다”

황인수는 최영과 라인재의 미들급 타이틀전을 두고 경기 내용에 대해 꼬집었다. 한 대회의 메인 이벤트였고 한 체급의 최강자를 가리는 타이틀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경기 내용이 형편없었다는 것.

부상이 없었다면 맞붙었을 양해준의 경기에 대해서도 “‘조선 팔도 최고의 레프트 훅’이라는 별명이 있던데 영 아니었다. 경기 이후 ‘양해준이 황인수랑 했으면 죽었겠다’라는 댓글들이 많던데, 나랑 했으면 KO 당했을 거다”라고 평했다.

이어 “오히려 미첼 페레이라 선수와 내 경기를 보고 싶다는 사람들이 많더라. 그런데 지금 그 선수는 안중에도 없다. 경기 중에 이상한 동작을 많이 해서 관심을 받고 있는 것 같은데 그런 쇼맨십만으로는 나에게 어림도 없다”고 말했다.

황인수는 지난해 프로 무대에 데뷔해 ‘흑곰’ 박정교, ‘돌격대장’ 김내철 등에 4연승 무패행진을 이어나가며 강력한 컨텐더 후보로 급부상했다. 하지만 지난 6월 경기를 준비하던 중 어깨에 부상을 입어 현재 수술을 받고 재활 중에 있다. /10bird@osen.co.kr

[사진] 로드F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