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재대결 확정‘ 한이문, “탭은 무슨? 몇 번을 다시해도 결과는 똑같다” 유재남 도발

[OSEN=우충원 기자] ‘아레스’ 한이문(25, 팀 피니쉬)이 재대결 확정 후 ‘더 솔로’ 유재남(31, 로드짐 원주 MMA)을 향해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지난 7월 28일 XIAOMI ROAD FC YOUNG GUNS 39에서 한이문은 군 전역 후 2년 9개월 만의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하지만 찝찝한 승리였다. 길로틴 초크를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유재남의 몸을 손으로 치면서 탭을 친 것이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인 것. 심판은 정상적인 플레이로 보고 경기를 계속 진행시켰고, 결국 한이문이 전세역전에 성공해 토홀드로 서브미션 승리를 거뒀다.  

경기 직후 유재남이 SNS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고, 한이문 역시 반박하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유재남과 한이문 모두 재대결을 통해 다시 한 번 승부를 가리길 원했고, 결국 대회사는 두 선수의 재대결을 확정했다.  

논란에 대해 한이문도 억울한 부분이 많아보였다. 오랜만의 복귀전이었던 만큼 간절함이 컸기 때문이다. 한이문은 “군대 전역하고 나서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 많았다. 이 운동에 대해서도 마음잡는 게 쉽지 않았다. 88kg에서 62kg까지 감량하는 것도 정말 지옥 같았다. 그러면 안 되지만 일주일간 아무것도 안 먹기도 했다. 그런 것들을 다 버텨낼 만큼 정말 ROAD FC 무대에 돌아오고 싶었고, 한 경기라도 뛰고 싶었다. 입장 순간에도 울컥할 정도로 정말 간절했던 복귀전이었다. 그런데 승리 후에 그런 논란이 생겨 마음이 착잡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재남 선수가) 탭이라고 느껴서 그립을 풀었다고 했는데, 전혀 힘을 빼지 않았고 내가 그립 안으로 손을 넣어서 직접 빠져나왔다. 그리고 그게 정말 탭이었다면 연속적으로 계속 두드렸을 것이다. 또 길로틴 초크가 완전히 걸린 상태에서 오랜 시간 잡고 있었다가 놓았으면 내가 바로 움직이지 못하고 그로기 상태처럼 비틀거렸을 것이다”라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유재남에게도 “주짓수, 레슬링, 타격까지 어느 한 부분도 빠지지 않고 내가 다 이겼다고 생각한다. 어떤 무기를 들고 나오든 다 받아주겠다. 개인적인 악감정은 없지만 몇 번을 다시 해도 결과는 같다. 그것은 유재남 선수가 지금까지 솔로였고, 앞으로도 솔로인 것과 같은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한이문은 “오랜만의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할 수 있게 도와주신 체육관 감독님, 선수분들 모두 고맙다. 서동수 선수에게 특히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전역하고 나서 힘들 때 도와준 내 친구들 재엽이, 지훈이, 성훈이, 진화, 재원이, 호철이, 현승이, 정표, 혁이, 요한이, 성묵이, 하늘에 있는 기태. 너희들 덕분에 잘 버틸 수 있었다. 그리고 부모님께도 정말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다음 시합에서도 이 감사함을 잊지 않고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전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로드F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