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새로운 역사 세운 부산, 창단 이후 리그 최다 점수차 승리

[OSEN=이인환 기자] K리그2 부산아이파크가 새로운 구단의 역사를 기록했다.

부산은 지난 11일 오후 7시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 FC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23라운드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 날 경기에서 부산은 전반 14분 호물로의 첫 골을 시작으로 전반 35분과 후반 14분 김진규 선수와 이재권 선수의 도움을 받은 최승인 선수의 멀티골, 후반 25분과 후반 42분 각각 터진 호물로 선수와 이동준 선수의 연속골로 5-0 대승을 완성했다.


부산이 K리그에서 5골 차 승리를 기록한 것은 1983년 구단이 창단된 후 처음이다. 새로운 구단의 역사를 기록했다. 이전까지 4골 차 승리는 총 9번 있었다.

가장 가까운 기록은 지난 2016년 8월 13일 안산을 상대로 4-0의 승리를 거둔 적이 있다. 그 해 충주를 상대로 다시 한 번 4골 차 승리를 거둔 적이 있다.

부산아이파크의 5골은 서울 이랜드 FC전까지 포함해서 총 4번 있었다. 1986 축구대제전에서 한일은행을 상대로 5-1, 2010 쏘나타 K리그 2010에서 전남드래곤즈를 상대로 5-3 승리,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에서 경남FC를 상대로 5-1로 승리를 기록한 적이 있다.

K리그에서 5골 차 승리는 714일만에 나왔다. 지난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에서 대전시티즌이 안산무궁화축구단을 상대로 5-0으로 승리를 거둔 것이 가장 최근 5골 차 승리다. K리그에서 5골 차 승리는 36년 K리그 역사상 총 7번 밖에 없었던 대기록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

부산아이파크는 이번 승리를 계기로 K리그1 자동 승격에 대한 전환점을 마련했다. 올해 최대 숙제였던 골 결정력이 한꺼번에 해결됐다.

지난달 7월 29일 FC안양을 상대로 K리그 최초 3시즌 연속 해트트릭을 기록한 고경민 이 도움을 추가한 데 이어, 부산아이파크 산하 개성고 출신 공격수인 최승인과 이동준이 각각 3골을 합작해 앞으로 남은 승격 경쟁에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브라질 출신 호물로의 꾸준한 활약도 팀 분위기 상승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서울 이랜드 FC와의 경기에서 멋진 프리킥 골을 포함해 2골을 기록한 호물로 선수는 K리그2 공격 포인트 2위로 올라섰다. 5골 4도움을 기록한 호물로는 FC안양 알렉스, 부천FC1995의 포프, 성남FC의 문상윤과 함께 공격포인트 9개를 기록 중이다.

최만희 부산 대표이사는 “구단의 역사에 의미 있는 기록이라 모두가 기뻐할 일이다. 좋은 분위기를 이어 다가오는 1위 성남과의 주말 경기에서도 좋은 경기를 이어갈 수 있길 기대한다. 역사적인 승리를 바탕으로 K리그1 자동 승격이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cadoo@osen.co.kr

[사진] 부산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