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센언니 NO·정많은 언니"..'정희' 신지X미료의 흥 '대잔치' [종합]

[OSEN=유지혜 기자] 가수 신지와 미료가 '정오의 희망곡'을 흥 대잔치로 물들였다.

16일 오후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가수 신지와 미료가 출연해 DJ김신영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신영은 "4기 센언니들이다. 앞서 서문탁, 치타 등의 센언니들이 방문했다"라면서도 "사실 말은 센언니라고 하지만 정이 많은 언니다"라며 신지, 미료를 소개했다.

신지는 "저나 미료나 센언니란 말이 잘 안 어울린다. 하지만 그렇게 받아들여지는 게 어쩔 수 없는 거 같다"고 말했고, 미료는 "하나도 안 센데 센 언니로 바라보고 그런 모습을 바란다는 것을 알고 있다. 어쩔 수 없는 거 같다"며 '센언니'라는 이미지를 인정했다.

김신영은 "두 분의 기사들을 찾아봤다. 기사들이 다 하나 같이 진짜 세다"고 말하며 "'신지, 김종민과 술 마시다 주먹이 나갔다' 이건 어떻게 된 거냐"고 신지에 물었다. 이에 신지는 "팩트다. 이건 충분히 내가 화날 상황이었고, 김종민 씨도 인정했다. 내가 '하지 마'라는 말을 백 번 했는데 계속 했다. 그런데 힘 조절을 잘못해서 그 분 턱이 돌아갈 뻔했다. 피할 줄 알고 풀스윙을 했는데 그 분이 잘못 맞았다"고 비하인드를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미료는 "'미료, 서태지 영향 받아 고교 자퇴'라는 것도 팩트"라고 인정했다. 그는 "서태지 씨 영향도 있는데 다른 이유도 있다. 내가 키크고 싶은데 키가 크려면 일찍 자야 하지 않나. 야자를 하면 못 자니까 자퇴했다. 가수가 되려면 키가 커야 했는데 그게 안 되니까 자퇴한 거다"라고 숨겨진 이야기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신곡을 낸 미료는 "신곡 '옐로우'는 '드림스 컴트루' 프로젝트의 마지막 싱글 시리즈다. 나의 꿈을 가사로 표현한 곡이다"라며 '옐로우'를 라이브로 불러 박수를 받았다.

신지도 신곡을 소개했다. 그는 "'착한 여자'를 발매했다. 나는 댄스곡이라고 하는데 트로트로 받아들인다. 많은 분들과 함께 부르고 싶어서 음을 많이 낮춰서 불렀는데도 힘들다고 하더라. 하지만 행사에서 부르면 행사 반응은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행사에서 정해진 톤이 있다. 단전에서부터 '허'가 나온다. 우리는 멘트에 영어를 잘 안 쓴다. 김종민씨, 빽가 씨 모두 영어가 안 되어서 '풋쳐핸섭' 말고 '손 머리 위로' 이런 걸 쓴다. 우리는 그리고 나잇대가 좀 있는 분들이 많은 행사에 많이 간다"고 말하며 '착한 여자' 라이브 타임에 온갖 행사 모션을 취해 현장을 '흥 대잔치'로 바꾸어버렸다. 

두 사람은 스피드 퀴즈에 임했다. 신지는 코요태 대체 멤버를 묻는 질문에 단호하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김종민 대체할 사람은 없다. 코요태는 우리 셋이 딱 해야 한다. 세 명 모두 대체불가다. 제가 코요태 원년멤버고, 코요태가 20주년이 됐다. 혼성그룹 중에는 제일 오래됐다"며 김종민, 빽가에 대한 의리를 드러냈다.

미료는 '언프리티 랩스타' 섭외가 오면 다시 할 것이라고 답하며 "'언프리티 랩스타' 섭외 질문을 받을 때 마다 늘 고민을 했다. 이번에도 고민을 했지만, 만약 섭외를 받는다면 결국에는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결국 11개 스피드 퀴즈에 성공해 환호했다. 

평소 친한 세 사람은 서로에 대한 폭로와 디스를 하며 끈끈한 의리를 드러냈다. 세 사람의 '현실 친구 토크'가 한 시간을 웃음으로 꽉 채웠다. / yjh0304@osen.co.kr

[사진] '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